HOME 경제
신한금융그룹, 서울대와 '우즈벡 해외의료봉사’ 실시
봉사활동을 마치고 조용병 신한금융그룹회장과 해외의료봉사단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첫째 줄 왼쪽에서 두번째부터 최진영 서울대 치과병원 구강악안면외과 교수, 허성주 서울대 치과병원 병원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김성균 서울대 치과병원 치과보철과 교수.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지난 14일부터 9일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위치한 ‘타슈켄트 국립 치과대학병원’에서 서울대 치과병원 의료진과 함께 해외의료봉사를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해외의료봉사단은 허성주 서울대 치과병원장 및 서울대 치과병원 의료진 17명과 신한은행 봉사단 7명으로 구성, 현지 결손가정 환아 30여 명에게 구순구개열(입술이나 입천장이 갈라진 선천성 기형) 수술과 얼굴 기형 수술을 지원, 또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아리랑 요양원’의 고려인 1세대 어르신들을 위해 직접 제작한 틀니를 선물했다.

신한은행과 서울대 치과병원이 함께하는 해외의료봉사는 지난 2008년 캄보디아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12년간 289명이 봉사단에 참여해 총 3,403명의 환우들에게 건강한 미소를 되찾게 해줬다.

한편 지난 19일에는 중앙아시아 3개국 대통령 순방 경제사절단에 동행하고 있는 조용병 신한금융그룹회장이 의료봉사활동 현장을 방문해 봉사단원들을 격려하고 치과진료 보조로 의료봉사활동에도 직접 참여했다.

이날 조 회장은 “해외의료봉사 활동을 통해 어려운 주변 국가에도 따뜻한 행복의 손길이 전해지고 있다” 며 “신한금융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한금융그룹은 매년 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 임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Global One Shinhan 자원봉사대축제’를 진행하고 있다. 작년에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중국, 카자흐스탄 등 총 18개국 23개 지역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했으며 올해에는 그 지역과 범위를 더욱 확대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