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文대통령,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책임론 정면 돌파 의지'한국당은 강력 반발...장외투쟁 예고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을 19일 임명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중앙아시아를 순방중인 문 대통령이 한국시간 19일 낮 12시 40분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헌법재판관의 공백이 하루라도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우즈베키스탄에서 전자결재를 통해 두 헌법재판관을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전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및 민주평화당 의원들이 불참, 보고서 채택은 끝내 불발됐다.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한국당 등 야권에서 제기되는 인사검증 책임론 공세를 정면돌파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도 풀이하고 있다.

한편 한국당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주말인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당원과 지지자 1만여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문재인 정권 국정 운영을 규탄하는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기로 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