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레저·헬스
CJ프레시웨이, 고령화 시대 ‘노인 복지시설’ 공략 박차
CJ프레시웨이 헬씨누리팀이 구립중림 어르신데이 케어센터에서 컨설팅에 나선 모습 (사진제공=CJ프레시웨이)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 기업 CJ프레시웨이가 고령화 시대에 발맞춰 노인 복지시설을 겨냥한 시장에 앞장서고 있다.

CJ프레시웨이가 수도권 내 노인 복지시설 전체 230여 곳 가운데 총 75곳과 계약을 체결하고 시장의 약 33%를 점유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부터 헬씨누리를 실버 종합 서비스 브랜드로 확장하면서 국내 병원이나 노인 복지시설 등을 대상으로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헬씨누리(Healthy Nuri)는 CJ프레시웨이가 지난 2015년에 론칭한 시니어 전문 식자재 브랜드다.

CJ프레시웨이가 이 시장에서 앞서고 있는 것은 반조리 국·탕류, 완조리 볶음과 조림 상품 등 200여 개가 넘는 헬씨누리 CK(Central Kitchen) 상품이 노인복지시설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기 때문이다.

노인 복지시설은 대형병원이나 규모가 큰 요양 시설에 비해 상대적으로 영양 관리가 어려워 영양 컨설팅 지원도 병행하고 있다.

특히 저염·저당을 기반으로 모든 영양소를 한 끼에 담은 ‘스페셜 원 플레이트(Special 1 Plate) 메뉴’를 개발해 노인들의 균형 잡힌 식단을 구성한다. 

또한 전문 영양사와 조리사가 현장을 방문해 시설을 이용하는 대상을 조사해 가장 적합한 영양 식단과 함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복지시설이 운영되지 않는 공휴일과 주말에는 완제품 대체식 상품 등으로 독거노인들의 식사 공백 문제도 지원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 신승윤 헬씨누리팀장은 ”CJ프레시웨이는 고령사회, 실버 세대의 식(食) 문화를 발전시키는 일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헬씨누리는 ‘식단 돌봄’이라는 차별화 된 가치 창출로 노인 복지시설의 서비스를 향상하는데 큰 초점이 맞춰져 있다” 고 강조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