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캠코, '희망울림프로그램 시즌3' 운영비 전달
캠코는 지난 16일 부산시 교육청에서 문화예술과 스포츠 활동 중심의 사회공헌활동인 ‘희망울림프로그램 시즌3’ 운영비 총 2억6000만원을 부산시교육청에 전달했다. (사진제공=캠코)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캠코는 지난 16일 부산광역시교육청에 문화예술·스포츠 활동 사회공헌활동인 ‘희망울림프로그램 시즌3’ 운영비 2억6,000만원을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희망울림프로그램은 어린이, 장애인세대, 어르신, 저소득가정 등 다양한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문화와 예체능 교육·경험 기회를 제공해 자연스러운 심리 치유와 체력 향상을 지원하는 캠코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다.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어린이 축구단 및 어린이 합창단, 청각장애인 오케스트라, 시각장애인 밴드 등의 창단·운영을 지원했으며 부산시민 1,300여 명에게 문화예술·스포츠 활동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캠코는 올해로 본사 이전 5년 차를 맞아 ‘희망울림프로그램 시즌3’에 북한 이탈 청소년과 어르신을 대상으로 하는 새터민 청소년 밴드와 시니어 댄스팀을 새롭게 추가하여 참가자들의 재능·역량 개발은 물론 신체적·정서적 성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5월부터 11월까지 어린이 축구단 리그전을 진행하고 연말에는 부산시민을 초청하는 희망울림콘서트를 개최하고 참가자별 맞춤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희망울림프로그램을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게 회사 측의 계획이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소외계층의 문화격차 해소 및 지역사회와 상생·협력을 강화해 사회적 가치 구현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