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외부칼럼
좋은아침(90) 정상에 오르려면

등반 대원들은
산 정상을 오를 때
개인 소지품은
베이스캠프에 남겨두고
등반에 꼭 필요한
최소한의 장비만 챙깁니다.

만약
누군가가
다른 짐을 갖고 간다면
그는 정상에 오를 수 없거나
그것들을 하나씩
버려야 할 것입니다.

우리도
좀 더 높은 목표를 꿈꾼다면
내게서 버려야 할 것이 없는지
찾아보아야 합니다.

사람들과의 관계도
소박하게 정리해야 하고,
시간 사용도 선명해야 하며,
감정도 억제하고,
다른 일들은
아쉽지만 버려야 합니다.

낮은 곳에서
그것들을 만지작거리며
놀고 있기에는 우리가
오를 산이 너무나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목식서생-*

박청하 주필  santapwg@paran.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청하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