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LG전자 "V50 ThinQ 국내 출시 연기"5G 단말기 공급 부족, 당분간 지속 전망
(사진 제공=LG전자)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LG전자는 오는 19일로 예정된 5G 스마트폰 LG V50 ThinQ 국내 출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서비스에 대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5G 스마트폰 완성도에 집중하겠다는 취지하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LG전자는 퀄컴 및 국내 이동통신사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SW, HW, 네트워크 등에 이르는 5G 서비스 및 스마트폰 완성도 향상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다. 이에 따라 LG V50 ThinQ의 출시일을 추후 확정할 계획이다.

LG전자의 5G 스마트폰 공급이 지연되며 국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5G 단말기 부족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세계 최초 5G를 상용화 한 국내에서는 삼성전자가 5G 스마트폰을 공급하고 있지만 초반 기대이상의 관심으로 단말기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LG전자는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LG V50 씽큐를 구매하는 고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