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文대통령,중앙亞 순방 돌입…투르크메니스탄 향발7박8일 일정
문재인 대통령이 중앙아시아 3국 순방을 위해 16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투르크메니스탄으로 출발했다. 文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비행기에 오르며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중앙아시아 3국 순방을 위해 16일 투르크메니스탄으로 출발했다.

이날 오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한 문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과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세 나라를 차례로 국빈방문한다.

이번 방문에서 문 대통령은 신(新)남방정책과 함께 정부가 추진 중인 혁신성장의 핵심축인 신북방정책의 외연을 확장하는 데 주력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17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양해각서(MOU) 서명식과 국빈만찬을 한다.

18일에는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로 이동해 다음날인 19일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오후에는 우즈베키스탄 의회 연설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에는 고려인 동포들이 주축이 돼 만든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에 참석한 뒤 동포 간담회를 한다.

문 대통령은 21일 오전 카자흐스탄 알마티로 이동해 동포 간담회를 하며 22일에는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신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오는 23일 오전 카자흐스탄을 떠나 같은 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