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신협, 강원 산불피해 성금 사흘만에 11억원 모금
16일 서울 마포 전국재해구호협회에서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우측)과 송필호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이 성금전달식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제공=신협중앙회)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신협중앙회는 강원도 산불피해 주민과 피해지역 복구를 위해 모금한 11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신협중앙회는 지난 11일부터 범 신협 차원의 모금 활동을 전개해 사흘 만에 전국 700여 조합, 신협중앙회 임직원, 신협사회공헌재단 등으로부터 약 11억원의 성금을 마련했다. 이는 신협 사상 최고 금액이다.

이날 성금 가운데 10억4892만6450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으며 신협사회공헌재단이 기부한 5000만원은 강원도 현지 이재민을 찾아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신협은 성금 전달 외에 피해지역 주민들을 위해 긴급 금융지원도 시행중이다. 국가재난사태 선포지역인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일원 신협은 피해를 입은 개인과 기업에 대해 신규대출 시 금리를 0.3%포인트 인하해주고 원리금은 이달 8일부터 6개월 동안 상환유예(또는 분할상환) 및 만기를 연장해주기로 했다.

신협공제도 피해지역 조합원들을 위해 보험료 납입을 산불피해일자부터 오는 9월까지 유예해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신협 사내 게시판을 통해 전국 신협이 성금 모금에 한마음으로 동참한데 대한 감사와 함께 "신협은 태생적으로 아픈 곳, 약한 곳, 낮은 곳의 곁을 지키며 성장하고 발전해 왔다"며 "고통 받는 이웃들과 약자들을 먼저 배려하는 신협인들의 DNA가 놀랄만한 성금 모금의 기적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