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큰불'...지붕, 첨탑 붕괴
15일 저녁(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EPA 연합뉴스)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대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지붕과 첨탑이 붕괴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외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 소재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지만 화재는 4시간 넘게 계속됐다.

다행히 건물 전면의 주요 구조물은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불이 난지 1시간여 뒤 나무와 납으로 만들어진 첨탑이 무너졌을 때는 파리 도심 전역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위로 치솟는 짙은 연기를 볼 수 있을 정도였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프랑스2 방송이 전한 현장 화면에서는 후면에 있는 대성당 첨탑이 불길과 연기 속에 무너지는 모습도 잡혔다.

로이터통신 등은 현장에서 아직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고 검찰이 화재 원인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보수 공사를 위해 설치한 시설물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이며 경찰은 방화보다는 실화로 보고 있다고 프랑스2 방송은 전했다.

지난 1163년 공사를 시작해 1345년 축성식을 연 노트르담 대성당은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파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이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