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총선 출마선언 윤영찬 "'중원 탈환' 기수 될 것"…15일 민주당 입당
내년 총선 출마를 선언하며 15일 민주당에 입당한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윤영찬(55)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내년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맡았던 윤 전 수석은 15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하며 언론에 배포한 '입당의 변'을 통해 "'피하고 싶은 잔'이었으나 제가 내린 결론은 '세상을 바꾸자'고 외쳤던 촛불로 돌아가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윤 전 수석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내년 총선 승리는 너무나도 절박한 필요조건"이라는 말로 입당과 총선 출마의 진정성을 강조했다.

윤 전 수석은 "저는 동아일보에서 17년, 네이버에서 9년 3개월을 보낸 기자 출신의 IT 산업 전문가"라며 "새로운 먹거리와 일자리로 지능 정보화에 대비해야 하는 상황에서 두려움 없이 미래의 문을 열어젖힐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고 했다.

내년 총선에서 성남 중원구 출마를 목표로 한 그는 "자신이 20년 가까이 성남에 살았다"며 "성남에서 문화적·역사적 자산을 가장 많이 가진 중심이 중원구지만 지역개발 면에서는 가장 뒤처져 있는 곳"이라고 지적했다.

윤 전 수석은 "(성남 중원은) 오랜 세월 민주당이 의석을 가져보지 못한 곳"이라면서 "21대 총선에서 중원에 출마해 승리함으로써 '중원 탈환'의 기수가 되겠다"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 당선과 함께 현 정부 청와대의 초대 국민소통수석으로 20개월간 문 대통령을 가까이서 보좌한 그는 정부가 인수위 없이 출범한 상황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한중 갈등 등 굵직한 현안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대국민 소통 채널 역할을 원활히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