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핫뉴스
文 대통령 지지율 반등, 북한·산불 대응 호평바른미래당 정당 지지도 하락 눈길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하락세를 멈추고 급상승하며 다시 40% 후반대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공개됐다.

한국갤럽은 지난 9∼11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천2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47%로 지난주보다 6%포인트나 올랐다고 밝혔다.

반면 부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4%포인트 내린 45%로 집계됐다. 오차 범위 내이긴 하지만 긍정 평가는 다시 부정 평가를 앞선 것이다. 모름·응답 거절은 5%였다.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최근 꾸준한 하락세를 보이며 지난주 조사에서 2017년 5월 취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으나, 이번 조사에서 큰 폭으로 상승해 눈길을 끌었다.

세부적으로는 30대와 20대, 40대, 중도층에서 국정 지지도 상승 폭이 큰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긍정 평가의 이유로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13%), '최선을 다 함·열심히 한다'(13%), '외교 잘함'(10%), '강원 산불 진화 대응'(9%), '복지 확대'(5%) 등이 꼽혔다.

사진=한국갤럽 캡처

 

한국갤럽은 측은 "'산불 진화 대응'이 긍정 평가 이유 상위에 올랐다"며 "지난 주말 사이 대통령과 유관 부처의 위기 대처가 깊은 인상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다만 부정 평가의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37%),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9%), '인사 문제'(9%),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5%) 등이 꼽혔다.

정당 지지도에서 큰 변동이 없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보다 1%포인트 상승한 38%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은 2%포인트 내린 21%로 집계됐다. 정의당은 1%포인트 올라 10%로 나타났고, 바른미래당은 2%포인트 내린 4%였다. 민주평화당은 1%,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6%로 나타났다.

특히 바른미래당의 이같은 지지도는 한국갤럽의 조사 기준으로 지난해 2월 창당 이래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다. 4·3 보궐선거 이후 내홍에 휩싸인 바른미래당의 상황을 잘 보여준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편 내년 4월에 치러지는 21대 국회의원 총선에 '관심 있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70%(매우 관심 있다 44%, 어느 정도 관심 있다 26%)로 조사됐다. '관심 없다'는 응답자는 27%(별로 관심 없다 19%, 전혀 관심 없다 8%)였고, 2%는 의견을 유보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