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사회공헌
캠코, 강원도 산불피해 복구 성금 1억원 전달
캠코 문창용 사장.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캠코(사장 문창용)는 지난 4일 발생한 대형 산불로 국가재난사태 선포 및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강원도 강릉시, 동해시, 속초시, 고성군, 인제군 일원 5개 지역의 산불피해 복구 성금 1억원을 11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캠코는 산불피해 지역 이재민들의 구호활동과 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임직원과 공동으로 모금한 성금 1억원 전달과 함께 캠코 신용회복 프로그램 및 국유재산 대부(임대) 고객을 위한 별도의 지원방안도 마련하여 시행할 예정이다.

세부 방안으로 △재산피해사실이 확인된 고객이 채무조정 신청시 채무 감면(상환능력에 따른 채무 감면율 적용) △특별재난지역 소재 고객에게 최장 2년까지 채무 상환유예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특별재난지역 에서 국유재산 대부(임대)중인 고객의 피해상황에 따른 대부료 감면 등을 검토하여 지원할 예정이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금번 대형 산불로 인해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들이 빠른 시일 내에 정상적인 일상생활로 복귀하시기를 바란다”며 “캠코 전 임직원은 산불피해 지역 주민의 재난극복 및 생활 안정에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