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핫뉴스
존폐 위기 금호아시아나 박삼구號…어디로 가나박삼구 회장 10일 産銀에 자구안 제출…채권단 수용은 미지수
금호아시아나 그룹 박삼구 회장.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존폐의 기로에 섰다. 

유동성 악화로 심각한 경영 위기에 놓인 금호아시아나 그룹이 사실상 마지막이라 할 수 있는 자구안을 내놓은 가운데 채권단의 수용 여부에 따라 운명이 갈릴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금호그룹 박삼구 회장은 10일 산업은행에 아시아나항공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계획을 제출했다. 

이번 자구계획의 골자로는 그룹 지배구조 정점의 금호고속에 대한 박삼구 전 회장 일가 지분을 모두 담보로 내놓는다는 것이다. 대신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등 그룹사 자산 매각을 통해 지원자금을 상환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금호그룹은 아시아나의 유동성 문제 해소를 위해 5,000억원 규모의 자금 지원도 함께 요청했다.

금호측 자구계획을 보면 박 전 회장은 부인과 딸이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 13만3,900주(4.8%)를 채권단에 추가 담보로 제공하기로 했다. 또 박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이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 42.7%도 담보로 제공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박 전 회장 부자가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은 이미 금호타이어 담보지분으로 잡혀 있는 상태다. 채권단이 담보를 먼저 해지하면 추가 담보로 제공하겠다고 조건이 붙었다.

금호아시아나가 올해 갚아야 할 채무 1조 2,000억원 가운데 4,000억원은 채권단의 대출금이다. 금호아시아나는 그동안 매출채권을 기반으로 발행한 1조2,00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ABS)을 발행했는데 신용등급이 내려가면 ABS 미상환 잔액을 즉시 조기 상환해야 하는 처지로 몰릴 수 있었다. 다만 아시아나항공의 감사의견이 '적정'으로 바뀌되면서 상장채권 폐지 사유가 해소됐고 매매도 즉시 재개됐다.

이런 상황속에 박삼구 회장은 이번 자구안에서 3년간의 경영정상화 기간 보장을 내걸었다. 대신 이 기간 채권단이 부여한 목표에 못 미치는 경우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해도 좋다며 승부수를 띄웠다.

이와 관련, 산은은 금호아시아나가 제출한 자구계획을 검토하기 위해 채권단 회의를 열기로 했지만 자구계획이 받아들여 질지 여부는 안갯속이다. 금호아시아나의 운명이 채권단의 선택에 달린 셈이다.

산은 관계자는 “금호타이어 관련 대출이 남아 있는 만큼 현재로선 부인과 딸의 지분만 신규 담보로 제공하겠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은 "산업은행과 협의해서 아시아나항공 정상화에 성심,성의껏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