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유통업계, 강원 산불 피해지역에 긴급 구호품 지원 앞장
사진=세븐일레븐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지난 4일 강원도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로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일원에 재난사태가 선포된 가운데 유통업계가 발 빠르게 이재민 긴급 구호품 지원에 나섰다.

우선적으로 롯데그룹은 지난해 4월 행정안전부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체결한 재난 긴급구호 민관협력 업무협약(MOU)에 따라 긴급구호 협력체계를 즉시 가동했다.

우선적으로 재해·재난 발생을 대비해 사전에 제작해둔 이재민 대피소용 칸막이 텐트(3~4인용) 180여 개와 담요, 속옷 등이 담긴 생필품 구호 키트 400세트를 실시간으로 지원했다.

또 롯데유통사업부문의 국내 최대 유통망을 활용, 피해 지역과 가장 가까운 세븐일레븐 강원도 물류센터에서 ▲생수 ▲컵라면 ▲즉석밥 ▲통조림 ▲물티슈 등 2000명분의 식료품을 즉시 지원했다.

이마트 역시 강원 소재 점포인 속초·강릉·동해점을 중심으로 이재민들에게 2000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긴급 공수했다.

아울러 동해시 등 인근 지역의 자원봉사자를 위해 1만명 이상분의 커피, 녹차 등을 지원한다.

강원 소재 사업장에서의 1차 긴급지원 외 향후에는 그룹 내 신세계푸드 등 관계사를 통한 지원책을 긴급하게 모색 중이다.

사진=BGF리테일

편의점 업계 역시 가장 이재민 구호 활동에 있어 누구보다 발 빠르게 움직였다.

편의점 CU(씨유)를 운영하고 있는 BGF리테일은 편의점 업계 중 유일하게 전국재해구호협회의 응급구호세트를 전국 주요 지역 물류센터에 상시 보관하고 있는 만큼 산불 직후 행정안전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핫라인을 구축했다.

이에 강원도 물류센터에 보관된 응급구호세트와 함께 2000여만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5일 아침 가장 많은 대피 인원이 발생한 고성군으로 긴급 수송했다.

GS25를 운영 중인 GS리테일 역시 생필품 1000인분을 긴급 지원했다.

이는 지난해 보다 체계적인 구호 활동을 진행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와 재난 예방 및 구호물품 지원과 관련한 업무협약을 체결함에 따른 신속한 조치다.

세븐일레븐 역시 속초, 고성 지역에 위치한 2개 대피소에 긴급구호 물품을 지원했다.

이마트24도 피해 입은 이재민과 화재 진화에 앞장선 소방관의 지원을 위해 5일 새벽 긴급 물류 차량을 편성하고 10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 전달에 동참했다.

식품유통업체인 SPC그룹 역시 파리바게뜨 빵 3000개와 SPC삼립 생수 3000개를 고성군과 자매결연을 맺은 성남시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전달했다.

한편 지난 4일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와 강릉 옥계면 남양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번지면서 무려 525㏊(525만㎡)에 달하는 산림이 피해를 입었다.

보다 정확한 피해면적은 고성·속초 250㏊, 강릉 옥계·망상 250㏊, 인제 25㏊다.

정부는 5일 오전 9시를 기해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해당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