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핫뉴스
이랜드리테일, 상장 전 자사주 매입 진행상장 지연 가능성…재무적 투자자 자금회수 일환
사진=이랜드그룹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이랜드리테일이 약속한 기한 내 자금회수(Exit)를 위한 방안으로 자기주식 매입을 진행한다.

이윤주 이랜드그룹 CFO는 “최근 주식 시장 변동성이 급격히 커지면서 이랜드리테일이 추진하던 상장절차에도 불확실한 상황들이 이어지고 있다”며 “투자자들과 협의해 연내 추진 중인 상장절차에 앞서 자기주식 매입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랜드는 재무적 투자자의 투자금 회수 방법으로 이랜드리테일 상장을 최우선의 방법으로 고려하고 지난해부터 상장 절차를 진행해 왔다.

그러나 현재 시장의 상황으로는 목표 시한을 지키기가 어려울 뿐 아니라, 시한에 쫓기다 보면 IPO(기업공개)가 재무구조 개선에 기대했던 것만큼 도움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생김에 따라 결정한 방안이다.

앞서 이랜드는 지난 2017년 재무적 투자자로부터 4000억 규모의 프리 IPO를 진행한 바 있다. 오는 6월19일까지 투자금을 돌려줘야 한다.

이 CFO는 “프리 IPO 투자자들의 투자금 회수 마감 시한으로 인해 이랜드리테일의 공모구조나 흥행전략이 자유롭지 못했던 것도 사실”이라며 “그룹의 재무구조가 어떠한 상황에서도 안전할 수 있다는 판단이 되는 수준까지 변함없고 진정성 있게 재무건실화 작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말 이랜드월드 연결 기준 부채비율은 172%로 예상된다.

다만 불황기에도 강한 경쟁력을 확보한 사업군들의 경영 호조와 더불어 수익경영을 통해 그룹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2% 증가한 4300억을 달성한 만큼, 향후 부채비율을 150% 이하까지 줄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