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핫뉴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프로포폴 불법 투약 안해”프로포폴 투약 의혹 전면 부인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프로포폴 주사 상습 투약 의혹과 관련해 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했다.

이 사장은 21일 뉴스타파의 ‘H 외과, 이부진 프로포폴 투약기록 작성 않아...특별대우’ 단독 보도와 관련 호텔신라 커뮤니케이션팀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먼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 금할 수 없다”며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에서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말했다.

호텔신라에 따르면 이 사장은 지난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해당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앞서 지난 20일 뉴스타파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H성형외과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했던 김민지(가명)씨의 말을 인용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프로포폴 주사를 상습적으로 맞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에서는 H성형외과가 환자 차트나 예약 기록 등에 이부진 사장에 대한 기록을 남기지 않았으며, 프로포폴 투여 날짜와 용량 등을 기재하는 ‘장부’를 다른 환자들에게 투여한 량을 허위 기재하는 방식으로 조작했다고 설명했다.

호텔신라 측은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를 확대 재생산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