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외부칼럼
좋은아침(87) 무재칠시 (無材七施)

어떤 이가 부처님을 찾아가 호소를 하였다.

"저는 하는 일마다 제대로 되는
일이 없으니 이 무슨 연유입니까?"

"그건 네가 남에게 베풀지 않았기 때문이니라"

"아무 것도 가진 게 없는 빈털털이입니다.
남에게 줄 것이 있어야 주지 대체 뭘
준단 말입니까?"

"그렇지 않느니라. 아무리 재산이 없더라도
줄 수 있는 일곱가지는 누구나
다 있는 것이다."

첫째는 화안시(和顔施)
얼굴에 화색을 띠고, 부드럽고,
정다운 얼굴로 남을 대하는 것이요.

둘째는 언시(言施)
말로써 얼마든지 베풀 수 있으니
사랑의 말, 칭찬의 말, 위로의 말,
격려의 말, 양보의 말, 부드러운 말 등이다.

셋째는 심시(心施)
마음의 문을 열고
따뜻한 마음을 주는 것이다.

넷째는 안시(眼施)
호의를 담은 눈으로 사람을 보는
것처럼 눈으로 베푸는 것이요.

다섯째는 신시(身施)
몸으로 때우는 것으로 남의
짐을 들어준다거나 일을 돕는 것이요.

여섯째는 좌시(座施)
때와 장소에 맞게 자리를
내주어 양보하는 것이고,

일곱째는 찰시(察施)
굳이 묻지 않고 상대의 마음을
헤아려 알아서 도와주는 것이니라.

네가 이 일곱 가지를 행하여
"습관이 붙으면 너에게 행운이 따르리라"
라고 가르쳤다.

잡보장경(雜寶藏經)이라는
불교 경전의 부처님 말씀입니다.

무릇,
마음가짐 속에서 염치와 나눔과 배풂의 미덕이
항시 배어 나오게끔 정념 정진하는
휴일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목식서생-*

박청하 주필  santapwg@paran.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청하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