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또다시 동남권신공항…TK는 왜 반발하나PK,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움직임에 ‘지역대결’ 모양새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자유한국당의 텃밭 대구경북(TK) 지역 정치권이 연일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놓고 정부·여당 비판에 나섰다. 

2016년 '김해신공항'으로 결정된 동남권 신공항 용역 결과에 대해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부산경남(PK) 지역 정치권이 이를 인정할 수 없다며 재검증 및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움직임을 보이자 적극 대응에 나선 것이다.

반면 PK의 경우 동남권 신공항 재추진 여론 띄우기에 나서는 등 이를 무시한 채 독자 움직임을 강화하는 모양새다.

특히 오는 19일부터 시작되는 대정부질문, 25일 국토교통부 장관 인사청문회 등 국회 주요 이슈에서 영남권 신공항 문제가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TK 무시하나…뿔난 지역 정치권

한국당 대구경북 의원들의 협의체인 'TK협의회'는 지난달 21일 청와대 강기정 수석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물었다. 최근 문 대통령이 “(김해공항 확장안을) 총리실이 검증해 이른 시일에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한 것을 두고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염두에 둔 것이란 해석이 나오자 이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달라며 공개 질의서를 전한 것이다.

당시 질의서에는 문 대통령 발언의 진의가 무엇인지, 김해신공항 건설로 결론 내린 연구 용역조사 결과 외에 또 다른 검증이 필요한지, 검증이 필요하면 그 경우와 방법, 사업 지연에 대한 대책이 무엇인지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하지만 20일여 만에 받은 답변은 단 두줄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TK협의회 회장인 주호영 의원 측에 따르면 청와대는 주 의원실에 정식공문도 갖추지 않은 채 팩스로 답변했다. 지역 최대 현안인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달랑 팩스 한장으로 답변한 것이다.

이를 두고 지역정가에서는 “TK지역구를 둔 의원 20여명이 보낸 공개서한에 대한 답을 너무 성의 없이 보냈다. 이것이 바로 청와대가 TK를 바라보는 시선”이라고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특히 주 의원은 “강 수석이 ‘미안하다’는 입장을 전달하면서 장관이 직접 의원실을 방문해 보고하겠다고 말했지만 정작 관계부처 실장이 영문도 모른채 보고하러 와 다시 되돌려 보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제대로 답변하지 않으면 TK의원들이 청와대로 항의방문할 생각까지 하고 있다는 의사도 전달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직인도 찍히지 않은 팩스 한장으로 답변을 보내온 것은 정식 답변이 아니다”며 “정식 답변이 어떻게 오느냐에 따라 TK협의회가 어떤 행동을 할 지 고민해보겠다”고 덧붙였다. 

가덕도 힘싣는 부산지역 정치권 

부산은 이에 아랑곳 않고 동남권 신공항 재추진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오거돈 시장은 14일 국회를 찾아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여당 의원실을 방문, 동남권 신공항 추진에 대한 적극적 지지와  지원을  요청했다. 또 국회 출입 기자들이 상주하고 있는 정론관을 찾아 홍보자료를 배포하는 등 발로 뛰며 공항문제 홍보에 나섰다.

이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동남권 관문공항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한 것과 동남권 관문공항의 필요성을 의원들에게 알리고, 오는 25일 예정된 신임 국토부 장관 인사청문회 등 정치권의 주요 이슈에도 적극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난 2월 13일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어제 이해찬 당 대표도 동남권 관문공항에 대한 적극적 지원 약속을 해주셨다”며 “이를 계기로 국토위 여당 의원들을 먼저 만났지만 앞으로는 여야를 가리지 않고 만나 국가백년대계동남권 관문공항이 조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다해 설득하고 지지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공항문제 3월 국회 달굴 듯

정치권은 3월 임시국회가 19일부터 시작되는 대정부 질문 등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가는 만큼 동남권 신공항 문제가 주요 이슈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25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상대로 가덕도 건설 검토를 언급한 문 대통령 발언과 민주당의 지지 내용을 갖고 TK와 PK 의원들 간 질의도 관전 포인트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공항 문제는 과거 노무현 이명박 대통령때부터 이어온 민감한 문제"라며 "TK와 PK 양측 의원들 모두 최근 정치적으로 어려운 상황인 만큼 같은 이슈를 선점하기 위해 적극 대응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boj0808 2019-03-17 12:20:56

    과거
    천성산 터널공사시 도룡뇽 죽인다고 ~~
    시위하던 자연환경 보호 시민단체들은 왜침묵하는가!!
    도룡뇽사건보다 여러수백배 더큰상황인데 수만년 거쳐 형성된 천혜의 가덕도바다를흙으로메꿔 비다물에 침수될 가덕도공항 건설하려는데 어찌하여 묵인 하려고말이없나

    수십만년이 흘러 형성된 우리의 가덕도다
    환경단체들은 이소중한 유산을보호하자
    그걸막고 지킬수있는 환경보호단체들은 아름다운가덕도를지켜주세요~~

    가덕도 가파괴되면 수백만년이흘러도 형성되기 어렵습니다
    환경보호시민단체들은 말로서 대변해주세요   삭제

    • 민주주의 2019-03-17 08:25:05

      민주주의는 의사결정전까지는 의건에대햐
      반대도 할 수있다. 그러나 의사가 결정되면
      내뜻과 다르더라도 따라야하는것이다
      2016넌 프랑스에까지 돈주면서 옹역을
      하고 결정한 국가사업은 정권이 바뀌었다고
      내로남불식 휘젓고 분열을 조장하는것이
      옳은 일인가?
      다시 바뀌었다고 가정하자
      그게 거기서 끝날일인가?
      개인의 영달을위해 국론분열을 조장하는
      오거돈은 사퇴하라
      역사에 제2. 이완용이 되기전에   삭제

      • 서울시민 2019-03-17 03:47:06

        서울에 살지만 가덕도 이전해야됨 부산의 거시적인 발전을 위해서라도 해야되는게 맞다고 보고 이유는 귀찮아서 쓰지는 않겠음 왜냐 너무 당연하니까   삭제

        • 등대 2019-03-16 22:29:37

          TK지역이 왜 부울경지역 일에 감나라 배나라하는가?? 어이가 없다.   삭제

          • 부산시민 2019-03-16 19:52:31

            가덕도공항은 할수가 없다.
            울산 바다 매립해서 지은 국가산단이 바다로 꺼지고 있다. 육지에 붙어 있는곳도 상황이 이런데 망망대해에 어찌 수십미터 매립해서 수백만평 공항을 짓겠는가? 정권 다시 내놓을려면 가덕도공항을 하거라. 4대강보다 더한 적폐를 이 정부에서 할것인가 함 지켜보자. 민주당은 적폐는 애시당초 시작을 하지말았어야 됐다. 가덕도공항은 국민을 선거용 표밭으로 여긴 고약한것이다. 모두 바다속으로 가라앉을것이다. 울산은 출입금지 시켰고 정밀안전진단 들어갔다. 가덕도공항은 준공 자체가 안된다.   삭제

            • 대구촌1년 2019-03-16 12:02:58

              개똥 뜯어 먹는 소리하네. 영남권 신공항 합의를 보았으면 그 결과에 따라 김해신공항로 가야지. 뭐? 대구 신공항?ㅋㅋㅋㅋㅋ대구군공항만 이전이면 이해하겠는데 영남권은 대구국제공항 존치였지 대구신공항을 하자고 합의한적 없다.통수 뒤틀린 대구경북덕분에 가덕도로 가게 된거다.어찌보면 자업자득이지^^   삭제

              • boj0808 2019-03-16 11:30:19

                대구통합공항 이전의문제는 십수년을끌어오면서 결정된시안이다 십수년을끌어온 국책사업의결정을 부산시장의선거 공약으로인해서 무너질려고하고있다 국책사업을정치적으로 이용해서 한번 무너지기시작하면 앞으로의 국책사업추진에 큰걸림돌이될것이다
                무슨일추진이라도 반대는있다 100%찬성은없다 Tk 대표님과 의원님들 계속추진하여 대경인들의 확고한 권리를주장합시다
                Pk 지역의 정치인들은 대한민국의법질서를
                무너뜨릴려 하고있습니다
                Tk 지역의 정의로운 사람들은 목숨걸고 지켜야 합니다   삭제

                • boj0808 2019-03-16 11:09:42

                  Pk지역 오시장은 동남권신공항 추진을 멈춰라!!
                  정당한법질서데로 추진중인국책사업을 중단시킬수있는 오시장의능력은 알겠다마는 더이상 정부를 무능정부로 낙인찍힐 행동을하지마라
                  현,정부초기에 대통령 공약사항 이기도한
                  전,정부에서 추진중인 대구통합공항이전의
                  문제를 현,정부에서 그대로 시행한다고 공약했다 정부는 일반 관청과는달라야한다
                  정당하게 절차를밟아 선정된국책사업은 기회따라 변하는 정부시책이되어서는 절때로안된다
                  가덕도는 공항건설지로는 불가사항이 너무많아세계공항검증기관으로부터 불가하다는 곳이다pk의원들은 법질서를 훠손시키는짓은하지마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