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이주의 핫이슈
[이주의 핫이슈] 김성태 딸 KT공채 의혹 일파만파김 의원, 전면 부인했지만…각 당 “사죄하라” 날선 비판 이어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15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딸 KT 특혜채용 의혹이 정치권을 달궜다. 김 의원을 비롯해 KT 특혜채용 의혹으로 전 KT전무가 전날 구속되자 정치권의 날선 비판이 이어진 것이다.

특히 김 의원 측은 전면 부인에 나섰지만 각 당은 비판 수위를 더욱 끌어올리는 모양새다.

김 의원 하루만에 반박나서

전날 이렇다 할 입장을 내지 않았던 김 의원은 입장자료를 내며 적극 반박했다.

김 의원은 입장자료에서 "2년여간의 힘든 파견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는 점을 다시 한번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사건은 세간의 뜬소문을 기반으로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를 겨냥해 정치공작적으로 기획된 정황이 다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된 최근 일련의 상황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검찰 수사를 통해 KT 전무가 구속되는 등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KT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일말의 부정이나 불공정 행위가 발견됐다면 반드시 그 전모가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김 의원은 이날 한겨레가 보도한 '김성태 조카 채용 의혹'과 관련해서도 "조카는 지금도 대한민국 굴지의 IT 회사에 근무하는 프로그램 개발 전문가로, 2009년 KT 자회사 입사 이전에도 이미 SK텔레콤 자회사에 2년여간 근무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아무 팩트 확인도 없이 인격비하적이고 인신공격적 보도를 남발하고 있는 데 대해 분명히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의원직 사퇴해야" 총공세

한국당을 제외한 각 당은 의원직 사퇴까지 거론하며 김 의원을 겨냥한 날선 비판을 이어나갔다.

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의원은 그동안 딸이 특혜채용된 게 아니라며 계속 부인했다"며 "그런데 인사팀장을 맡던 사람이 구속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 의원이 국민들 앞에 다시 나와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국민들 앞에서 솔직하게 인정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사실이라면 사퇴가 답"이라며 말했다. 그는 "권력을 악용한 취업 청탁은 '성실한 노력'을 조롱하는 악질 범죄"라며 "어느 누구도 타인의 취업의 기회를 비열한 방법으로 가로챌 수 없다"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그간 김 의원은 자신의 딸이 정당하게 입사했다고 항변하면서 부정 채용 사실을 극구 부인해왔다"며 "검찰에 의해 부정 채용이 확인된 이상 더 이상 거짓말을 할 수는 없게 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김 의원이 딸의 부정 채용에 대해 진실을 털어놓을 가능성도 그리 높지 않아 보인다"며 "이제는 김 의원 본인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