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패션·뷰티
화장품 가맹점주 “뷰티 프랜차이즈 사업, 근본적 개선 필요”국회서 ‘화장품 업종 가맹점주 간담회’ 개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을지로위원회 위원장이 1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가맹점주 피해사례 발표 및 현안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뷰티 프랜차이즈를 운영 중인 가맹점주들이 국내 화장품 프랜차이즈 사업 및 유통 과정에서의 문제점을 제기하고 해결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화장품가맹점연합회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는 15일 서울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실에서 ‘화장품 업종 가맹점주 간담회’를 개최하고 프랜차이즈 영업지역의 근본적 개선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선적으로 국내 화장품 사업이 영업지역 범위를 온라인까지 확장한 것을 문제점으로 꼽았다.

온라인·모바일 시장 확대 등 시장 변화에 맞춰 가맹본사들이 다중 유통경로를 운영하면서 가맹점은 테스트 매장으로 변질돼 매출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무차별적인 할인정책을 줄이고 할인 분담액을 본사와 점주가 공정하게 분담할 것을 제안했다.

협의회 측은 “할인 분담액을 점주가 더 많이 부담하는 불공정한 정산 정책 탓에 가맹점주들의 경영여건 악화가 심화되고 있다”며 “점주와의 협의 하에 공정하게 분담할 것”을 촉구했다.

또 다량의 면세화장품이 박스만 바뀐 채 국내로 대량 유입되면서 화장품 가맹점들의 피해가 가중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면세화장품의 불법유통은 화장품 가격질서를 파괴하고 있는 만큼, 불법 유통 면세화장품의 판별과 유통방지를 위해 화장품 용기와 포장상자에 ‘면세품’ 표시를 할 것을 제시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