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국내 첫 조 단위 공모 ‘홈플러스 리츠’ 상장 철회
사진=홈플러스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국내 첫 조 단위 공모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인 한국리테일홈플러스제1호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이하 홈플러스 리츠)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철회했다.

홈플러스 리츠는 보통주에 대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공모를 진행해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시행했지만,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측면 등을 고려해 상장 철회를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결정에 따라 공동 대표주관회사 및 공동 주관회사의 동의로 잔여 일정이 취소될 전망이다.

홈플러스 리츠는 전국 지역별 핵심 상권에 위치한 홈플러스 대형마트 매장 51개의 점포로 구성된 부동산투자회사다. 당초 오는 29일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앞둔 바 있다.

홈플러스 리츠의 상장 철회는 수요예측 결과가 당초 기대를 크게 밑돌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공모 희망가 기준으로 1조5000억~1조7000억원을 조달한다는 계획이었지만, 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수요예측에서 이를 충족하지 못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