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오늘의 날씨] 아침까지 꽃샘추위...오후부터 중부 비낮부터 평년 기온 회복, 대기 확산 원활...미세먼지 보통
꽃샘추위 출근길.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화이트데이'인 14일 겨울외투를 걸친 아침 출근길에는 여전히 꽃샘추위가 이어졌다. 서울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2도, 체감온도는 영하 5도까지 내려갔다.

기상청은 "이날은 북서쪽에서 유입된 찬 공기로 아침은 평년보다 춥다.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구름이 많아지고 흐려져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밤부터 눈 또는 비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평년보다 2~7도 가량 낮은 -10~3도다. 하지만 낮 최고기온은 8~14도로 평년과 비슷한 수준이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이날 늦은 오후부터 15일까지 강원도와 남부지방에는 5~10mm, 서울과 경기도, 충청도에는 5mm 미만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산지 3~8cm, 강원 영서와 충북 북부, 경북 북부 내륙 1~5cm, 경기 동부와 전북 동부 내륙 1cm 내외다.

국회가 지난 13일 본회의를 열어 미세먼지 대책 법안들을 통과시키며 국민 건강권 보호를 위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국에서 '좋음' 또는 '보통' 수준으로 대기질은 깨끗할 것으로 보인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동해 앞바다에서 0.5~3.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0.5~2.0m, 남해 0.5~2.5m, 동해 1.5~4.0m다.

이우탁 기자  lwt196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