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 푸드·리빙
11번가, 3월 십일절 일 거래액 650억 기록
사진=11번가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11번가는 지난 11일 진행한 3월 십일절 일 거래액이 65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날 하루 거래액은 2018년 십일절(11월11일, 1020억원)에 이은 역대 2번째 규모다. 2017년 십일절(11월11일)과 지난 2월 십일절(2월11일)에는 각각 640억원과 60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11번가는 3월 ‘월간 십일절’의 성공요인으로 ▲고객의 관심사를 겨냥한 ‘미세먼지’ 관련 아이템 총망라 ▲가격과 수량을 모두 만족시킨 실속 ‘타임딜’ ▲국내 최고 브랜드와의 탄탄한 제휴 등을 꼽고 있다.

특히 최근 미세먼지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정보들을 쇼핑환경에 녹아들게 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실제 3월의 테마였던 미세먼지 관련 미세먼지 마스크, 공기청정기, 공기정화식물 등 타임딜 13종의 상품과 착한마스크 기부 캠페인으로 진행된 7종의 판매제품이 큰 인기를 끌었다는 설명이다.

‘월간 십일절’의 백미인 타임딜은 1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총 52개 상품, 6만8000개 수량이 판매됐다.

‘LG A9무선청소기(93만1000원, 200대)’, ‘샤오미 프로 공기청정기(13만9000원, 500대)’, ‘버거킹 콰트로치즈와퍼 세트 1+1 교환권(7650원, 5000장)’은 모두 1분 안에 완판됐다.

같은 시간 판매된 ‘플레이도 오션 어드벤처+러닝 알파벳놀이(1만9900원, 1000개)도 완판 되는데 10분이 채 걸리지 않았다.

특히 오후 6시에 진행된 애플 에어팟(15만9000원) 타임딜은 2000대라는 역대 최대 물량에도 판매시작 58초만에 완판됐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11번가의 쇼핑기념일 ‘월간 십일절’이 연달아 일 거래액을 경신했다”며 “고객에게 큰 사랑을 받아 급이 다른 차별화된 쇼핑행사를 선보이겠다는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으로부터 ‘11번가가 하면 다르다’라는 평가를 받도록 독보적 상품경쟁력과 검색·추천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고의 커머스 포털로 발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1번가의 ‘월간 십일절’은 올해부터 11번가의 국내 최대 온라인 쇼핑축제 ‘십일절(11월 11일)’의 쇼핑 혜택을 매달 진행하는 방식의 프로모션이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