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현대백화점, ‘오피스 프리 데이’ 프로그램 도입사원~부장급 직원 대상, 희망 콘텐츠 체험 기회 제공
사진=현대백화점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현대백화점이 한 달에 한 번 사무실 출근 없이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다양한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현대백화점은 직원들 스스로 체험해 보고 싶은 콘텐츠를 결정한 뒤 자기계발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오피스 프리 데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근무 시간에 직원들의 자율적인 활동을 보장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한 것은 유통업계 최초다.

이는 평소 시장조사나 벤치마킹을 위해 실시하는 외근과는 다르게, 개인 연차나 휴무일 소진 없이 자기계발에 필요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는 것이 핵심이다. 임원을 제외한 사원~부장급 직원 1460명이 대상이다.

현대백화점이 ‘오피스 프리 데이’를 전 직원 대상으로 도입하게 된 것은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와 젊은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몸소 체험해 이를 업무와 소통에 반영하기 위함이다.

또 ‘워라밸'이 중요한 삶의 가치로 자리 잡은 시대인 만큼, 새로운 업무 환경과 기업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의도라는 설명이다.

현대백화점은 ‘오피스 프리 데이’를 활용하는 직원들이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일체의 보고 절차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아울러 직원이 희망할 경우 ‘오피스 프리 데이’를 추가 사용할 수 있게끔, 운영 횟수에 제한을 두지 않고 유연하게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새로운 경험을 통해 일상 업무를 ‘리프레시’ 해보자는 것이 핵심 취지”라며 “직원들의 자율적·창의적 업무 수행과 새로운 시도나 기획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