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핫뉴스
홈플러스, 양대 노조와 정규직 전환 최종 합의홈플러스스토어즈 임금·단체협상 완료
임일순 홈플러스스토어즈 대표이사(왼쪽)가 11일 서울 강서구 홈플러스 본사에서 열린 2019년 임금·단체협약 조인식에서 이종성 홈플러스일반노동조합 위원장과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무기계약직 직원 전원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잠정 합의한 홈플러스가 홈플러스 노조에 이어 홈플러스스토어즈 노조와도 임금협상을 최종적으로 타결했다.

이로써 홈플러스는 ‘무기계약직 직원 전원 정규직 전환(약 1만5000명)’이라는 노사 간의 큰 목표를 달성하게 된 셈이다.

홈플러스는 11일 서울 강서구 홈플러스 본사에서 열린 2019년 임금·단체협약 조인식에서 홈플러스스토어즈 소속 홈플러스일반노동조합과 임금·단체협상을 합의했다.

이번 임금협상에 따라 연내 무기계약직 사원 전원(약 3000명)을 기존 정규직 직원들에게 부여되는 직급인 ‘선임’으로 전환한다.

정규직 전환 후와 동일한 임금과 처우를 적용하는 데 합의함에 따라 직원들의 임금(선임 및 섹션장 기준)은 계약연봉 기준 7.2% 인상된다.

한편 홈플러스는 기존 홈플러스와 2008년 홈에버를 인수한 홈플러스스토어즈 총 2개 법인으로 구성돼 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홈마이나스 2019-03-12 13:00:52

    7.2% ㅎㅎㅎ
    암두 모를것이여 최저임금에 딱 맞춰서 올려준걸
    10년 일하나 1년 일하나 급여차가 거의 없는 빈껍질뿐인 회사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