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 푸드·리빙
대상, 장류 및 액젓 등 일부 제품 가격 인상
사진=대상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대상이 고추장과 된장, 감치미, 맛소금, 액젓 등 일부 제품의 가격을 4월1일부터 인상한다.

원재료와 포재료 비용 및 노무비, 일반관리비 등 제조경비 상승이 주요인이다.

고추장은 종전 대비 평균 7.1% 인상한다. 주요 원재료인 현미는 2015년 kg당 1170원이었으나, 2019년 kg당 1370원으로 17% 이상 올랐다. 건고추 또한 2015년 600g당 5506원에서 2019년(1~2월 평균) 600g당 8750원으로 60% 가까이 상승했다. 포재료 단가도 2015년 대비 35% 이상 증가했고, 노무비와 일반관리비 등도 20% 이상 올랐다.

된장도 평균 6.1% 인상한다. 된장의 주요 원재료인 대두는 2015년 kg당 1015원이었으나, 2019년 kg당 1095원으로 7% 이상 올랐다. 이밖에 파우치, 지함 및 박스 등 포재료도 2015년 이후 23.8% 상승했으며, 제조경비 또한 10% 가까이 증대했다.

감치미도 평균 9% 인상한다. 주요 원재료 가격이 2017년 대비 평균 10% 이상 상승했고, 포재료비와 인건비 등도 각각 15%, 25% 이상 상승했기 때문이다.

기타 맛소금과 액젓도 각각 평균 7.4%, 9.2% 인상한다.

대상 관계자는 “주요 원재료와 부재료, 제조경비의 종합적 상승으로 인해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며 “가격 인상에 따른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 자릿수 인상률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