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국회 외통위원장 물러난 강석호 의원 "북한 비핵화에 냉철히 대비한 시간"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에서 물러난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이 "북한 비핵화라는 명제를 두고 냉철하게 경계하고 대비한 시간이었다"며 8개월여 간의 소회를 밝혔다.

강 의원은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행정부를 견제하는 국회의 본질적 역할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 오늘 외통위 위원장직을 내려놓는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지난해 7월 외통위 위원장으로 선출된 이후 8개월여의 시간동안 "참으로 많은 역사적 사건들을 목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재임기간 중 3차 남·북정상회담, 2차 미·북정상회담의 개최로 어느 때보다 한반도 평화정착의 기대가 높아졌던 만큼 그는 "오직 진정한 북한 비핵화라는 명제 앞에 냉철하게 경계·대비했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재임기간 중 정부가 졸속으로 밀어붙인 '4·27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안의 법률적 문제점과 허술한 비용추계를 지적해낸 것이 가장 뿌듯한 성과라고 소개했다.

그는 "엄정한 대북사업과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주문하는 한편 직접 의원외교를 통해 대한민국 국익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 했다"며 "또 지난 2017년 북한산 석탄 국내반입 논란을 계기로 대북제재결의의 최대 이해당사국인 한국의 결의 이행을 중요성을 고려, UN 안보리 결의 이행에 대한 명확한 기준과 대응 메뉴얼을 담은 제정안을 발의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다만 그는 "인도적 대북지원에 대해서는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하며 이산가족 상봉 지원 등 인도적 대북지원은 강화하는 근거법 마련도 추진 중에 있다고 소개했다.

이외에도 강 의원은 "비록 미국과 북한의 합의는 빈손으로 끝났지만 한반도 평화통일을 실현해야 한다는 국민들의 염원은 계속될 것"이라며 "외통위 위원으로서 남북관계가 더욱 내실 있게 발전하고 대한민국 국익을 지켜내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