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 패션·뷰티
롯데百 인천터미널점, ‘나이키 비콘’ 백화점 내 최초 오픈
사진=롯데백화점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롯데백화점이 오는 15일 인천터미널점에 국내 최초로 백화점 내에 ‘나이키 비콘(Beacon)’매장을 오픈한다.

현재 국내 백화점 3사 중, 백화점 내 ‘나이키 비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곳은 없다. 일부 쇼핑몰과 직영점을 중심으로 총 4개의 매장만이 국내에서 운영되고 있다.

나이키의 매장 컨셉은 330㎡(100평) 이하의 ‘일반매장’과 826㎡(250평) 이하의 ‘스포트 매장’, 992㎡(300평) 이상의 ‘스포트 플러스’ 매장으로 구분된다. 나이키의 전 카테고리를 구성한 대형 메가샵인 ‘스포트 플러스’ 매장을 ‘비콘’이라 칭한다.

인천터미널점에 구성하는 ‘나이키 비콘’ 매장은 총 1058㎡(320평) 규모로, 여성패션 브랜드가 위치한 2층에 들어서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일반 나이키 매장의 경우 여성 구매고객 구성비는 약 30%이나, 나이키 비콘 매장의 경우 평균 40%다. 여성 고객의 유입이 높은 점을 고려해 여성패션 브랜드가 위치한 층에 MD를 구성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기존 매장과 달리 전문 기구를 사용해 발 사이즈를 측정한 뒤 상품까지 제안해주는 ‘큐레이션 서비스’를 진행하는 새로운 체험형 콘텐츠와 DT(Digital Transformation) 요소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여성 속옷 상의에 자수서비스를 제공하는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도 선보인다.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만의 차별화 요소를 통해 이를 새로운 집객 콘텐츠로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송화석 롯데백화점 스포츠팀 치프바이어는 “스포츠에 관심이 많은 2030세대가 늘어남에 따라 관련 의류와 용품을 판매하는 브랜드의 매출 신장률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며 “브랜드 협업과 콘텐츠 개발을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