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외부칼럼
좋은아침(1) 치원공니(致遠恐泥)

여늬 때와 마찬가지로
공자와 만나 담소를 나누고 있는데
저만치 자하(子夏)가 소도(小道)에 빠져있는
후학들을 나무랍니다.

"비록 작은 일이라고 해도 반드시
거기에는 볼 것이 있는 법이다.

허나 멀리가야 하는 사람에게 방해가 될지니,
군자는 바로 이것을 관심두지 않아야 한다."

사람은 지금 당장 하고 싶은 것과 앞으로 할 일을
꿈꾸는 것을 놓고 갈등할 때가 있습니다.

사람은 대체로 미래의 꿈보다는 지금 당장의
즐거움이나 유혹에 빠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지요.

치원공니(致遠恐泥)라 했으니,
'멀고 큰 꿈을 이루는데 진흙처럼 발목을 잡을까봐
염려한다'는 자하의 가르침입니다.

지금 하려는 사소한 일보다 미래의 큰 꿈에 더
집중하는 당신이 됐으면 참 좋겠습니다.


-목식서생-*

 

박청하 주필  santapwg@paran.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