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패션·뷰티
이랜드, 신규 브랜드 ‘바이로엠’ 론칭
사진=이랜드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이랜드가 28년 만에 여성복 ‘로엠(ROEM)’의 서브 브랜드인 ‘바이로엠(BYROEM)’을 공식 론칭한다.

이랜드는 오는 28일 2025 영고객을 타깃으로 한 바이로엠을 론칭하고 이랜드몰 판매 및 오프라인 팝업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신촌 유플렉스, 로엠 명동점, 로엠 부평점에서 진행하며 단독 매장은 올 하반기 출점 예정이다.

바이로엠은 20대 여성이 데이트, 학회, 여행룩으로 선호하는 영페미닌 상품을 로엠의 기존 상품 대비 70~80%대 가격으로 선보이는 브랜드다.

특히 이번 론칭과 동시에 선보이는 ‘라인조작 시리즈’는 허리는 가늘고 골반이 발달하는 등 체형이 점차 서구화되는 점에 착안해 만든 제품이다.

대표 상품인 ‘라인조작 스커트’는 20대 초반 여성고객의 사이즈 스펙 조사를 통해 별도의 수선 없이도 몸에 딱 맞게 착용할 수 있도록 했다.

4개 사이즈 구성에 히든 밴딩이 들어있어 사전 진행된 체험단 선공개에서 여성 고객의 사이즈 고민을 완벽히 해소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바이로엠 관계자는 “고객조사를 하면서 25~35세 직장인 고객과는 확연히 다른 20~25세 고객만의 니즈를 발견했다”며 “전체의 25%를 차지하는 20~25세 영고객들을 시작으로 소비자을 더욱 세분화하고 수요자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맞추려 한다”고 말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