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레저·헬스
대림그룹 계열 오라관광,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로 사명 변경
사진=글래드 호텔앤리조트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대림그룹의 계열사인 오라관광은 이사회와 주주총회 승인을 통해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로 사명을 변경했다고 11일 밝혔다.

오라관광은 1977년 설립 후 1979년 오라컨트리클럽 개장, 1981년 제주 그랜드 호텔을 순차적으로 개관 후 1986년 대림 계열로 편입된 바 있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 이번 사명 변경을 시작으로 운영 중인 총 9개의 호텔 및 리조트의 시설과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시키고 브랜드를 강화할 예정이다.

현재 이들은 ▲글래드 여의도 ▲글래드 마포 ▲글래드 강남 코엑스센터 ▲메종글래드 제주 등 총 5개의 글래드 호텔과 ▲36홀 코스를 갖춘 제주 오라컨트리클럽 ▲강원도 정선의 메이힐스 리조트 ▲산방산과 오설록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제주항공우주호텔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 을지로 등을 운영 중이다.

특히 대림그룹이 신성장 동력으로 호텔사업을 선정한 뒤 지난 2014년 론칭한 자체 개발 호텔 브랜드 ‘글래드(GLAD)’가 사명으로 변경됐다는 점은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는 점을 증명한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 마케팅 관계자는 “사명과 브랜드명을 통일해 국내 시장 확대는 물론 글로벌시장 겨냥을 위한 포석으로 삼을 것”이라며 “동시에 또 다른 혁신을 위한 의지를 표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