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이주의 핫이슈
[이주의 핫이슈] 꼬여가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일정 일주일 연기론, 북미이슈에 파묻혀...한달 연기론, 김정은 서울 답방 겹칠 수도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오른쪽),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오는 27일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에서 개최된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말 한 마디에 탄식을 자아내는 정당이 있다. 바로 자유한국당이다.

공교롭게도 자유한국당은 같은 날 전당대회 일정을 잡아놓았다. 이런 점에서 이날 전대를 강행한다면 북미회담 이슈에 가려져 컨벤션 효과를 제대로 누릴 수 없게 된다.

이에 당 내부에서는 전당대회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그것조차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자유한국당이 운도 없다는 소리가 나올 정도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는 표류하게 생겼다.

자라 보고 놀란 자유한국당, 솥뚜껑 보고 놀라

자유한국당이 탄식을 자아내는 이유는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회담 때문이다. 바로 그 다음날 지방선거가 이뤄졌는데 참패했다.

한반도에 훈풍이 불면서 안보를 내세운 자유한국당을 더 이상 유권자들이 지지하지 않으면서 처절한 패배를 맛봐야 했다.

이런 점에서 자유한국당은 오는 27일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한탄의 숨소리를 낼 수밖에 없다.

자유한국당은 최근 들어 지지율 상승세를 보여왔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대한 반사이익도 있지만 당권주자들이 속속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하면서 언론의 주목도가 상당히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자유한국당은 이번 전당대회의 컨벤션 효과를 톡톡히 볼 것이라고 기대를 했다. 하지만 그 기대는 북미정상회담 앞에서 처참하게 무너졌다.

27일 전당대회를 강행한다면 필경 북미회담 이슈에 묻혀서 전당대회는 뒷전으로 밀려나게 될 것이 분명하다.

전당대회 연기론, 복잡한 당권주자들

이런 이유로 전당대회 연기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박관용 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전당대회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일부 당권주자 역시 같은 주장을 하고 있다.

하지만 당권주자들마다 그 복잡한 속내는 갖고 있다. 지지율 후발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나 홍준표 전 대표로서는 전당대회 일정을 연기한다면 그만큼 지지율 반등의 기회가 더 많아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아울러 자신이 갖고 있는 당 지지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다는 것을 말한다.

반면 황교안 전 총리는 지지율 관리를 해야하는 입장에서 전당대회 일정이 늦춰질수록 지지율 관리가 쉽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뿐만 아니라 황 전 총리는 당 지지 기반이 탄탄하지 않기 때문에 일정을 늦추면 늦출수록 불리해질 수밖에 없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일주일 연기론, 현실적이지만 북미이슈 문제도

다만 북미회담 날짜와 겹치기 때문에 결국 일정을 연기할 수밖에 없는데 한달이냐 일주일이냐를 놓고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주일 연기를 주장하는 사람은 정진석 전 원내대표다. 연기를 한다고 해도 한달씩이나 늦출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전당대회 일정을 연기하게 된다면 전대 장소 등의 섭외 문제 등이 있다. 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일정을 한달씩이나 늦추게 된다면 계파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올 것으로 예측된다.

현재에도 계파 갈등 조짐이 보이고 있고, 줄세우기 등이 횡행하고 있는 상황인데 한달 연기를 하게 된다면 전당대회 부작용이 상당히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일주일 늦추는 것이 가장 좋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다만 일주일 늦춘다고 해도 북미회담에서 종전선언 등이 합의가 도출된다면 북미 이슈에 전당대회는 파묻힐 가능성이 매우 높다.

한달 연기론, 김정은 서울 답방 맞물려

이에 또 다른 일각에서는 한달 연기론이 나오고 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나 홍준표 전 대표 등을 비롯해 많은 사람들이 한달을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는 북미 이슈에서 벗어나는 것은 물론 앞서 언급한대로 황 전 총리의 지지율을 따라잡기 위한 후발주자들의 현실적인 문제도 있기 때문에 한달 연기론에 힘이 실려지고 있다.

다만 한달 연기론의 문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일정과 맞물릴 수도 있다는 점이다.

오는 27일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게 된다면 지난해 미뤄졌던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3월말이나 4월초에 이뤄질 것으로 예측된다.

물론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일정을 피하는 서울 답방이 될 것으로 보이지만 전대 전후로 서울 답방이 이뤄진다면 모든 초점은 아무래도 서울 답방으로 쏠릴 수밖에 없다.

더욱이 4월 초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있기 때문에 새로운 지도부가 보궐선거를 준비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 따라서 보궐선거에서 패배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자유한국당이 전당대회 일정을 늦출 수밖에 없지만 늦춘다고 해도 뾰족한 대책이 나올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굵직한 이슈가 자유한국당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에 아마도 이번 전대에서 컨벤션 효과를 기대하기는 쉽지 않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한마디 2019-02-07 13:17:15

    이당의 수준이 태극기무리 꼭맞는 수준이다....
    태극기는 자유경제를 신봉,주장하나, 노인수당은 자유경제에선 있어서는 안된다.
    받는게 모순되는 작태아닌가? 이들을 대고 빨갱이니,좌파니 하며 당권잡기 하니   삭제

    • 김 영희 2019-02-07 11:34:54

      마음 심보를 곱게 써야 하늘도 복을내리지~~
      국민을 그렇게 기만하고 좌파 ,우파 만들어 싸움시키니
      하는일 마다 꼬이지~~
      정말 국민을 위해 일해봐라 하늘도 도우지
      너희당의 기득권을 위해 일하면계속 꼬일거야
      명심해라 자한당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