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공격경영 나선 현대렌탈케어, 1월 매출 전년比 74%↑
현대렌탈케어 관계자가 ‘현대큐밍 매트리스’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현대렌탈케어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리빙사업 공격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의 토탈 홈케어기업 현대렌탈케어는 올 1월 한 달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신규 계정 역시 40% 증가한 1만1000개를 기록했다.

특히 공기청정기의 신규 가입 계정은 전년 대비 96% 증가한 3000개로 집계됐다.

현대렌탈케어 측은 “렌탈업계에서 1월과 2월은 추운 날씨와 설 등이 겹쳐 비수기로 보는데, 이 기간 이 같은 큰 폭의 매출 신장세를 기록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공격적인 사업 확대 전략도 매출 호조세에 한 몫을 한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현대렌탈케어는 공기청정기 ‘1+1 패키지’를 출시해 1월 공기청정기 신규 계정의 34%가 해당 상품으로 구매한 바 있다.

또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에 이어 지난해부터 ▲의류건조기 ▲커피 머신 ▲의류청정기 ▲매트리스 등 신규 렌탈상품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상품 다각화 덕분에 객단가도 크게 늘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현대렌탈케어의 올해 1월 신규 가입 계정 객단가는 2만6000원대로, 지난해 1월보다 15% 증가했다.

여기에 B2B(기업간 거래) 매출이 급증하고 있는 것도 고무적이다. 1월 B2B 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55% 증가했다.

현대렌탈케어 측은 지난달 출시한 ‘현대큐밍 매트리스’ 판매가 본궤도에 오르는 올 2분기부터 매출 신장세가 더욱 가파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국 80여 현대리바트 직영 전시장과 대리점에 체험용 제품을 설치했으며, 매트리스 전문 케어 매니저인 ‘큐밍 닥터’의 고객 대상 매트리스 케어 시연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정윤종 현대렌탈케어 영업본부장(상무)은 “지난해부터 시작된 폭발적인 신규가입 계정 증가 덕분에 올해 매출도 지난해보다 50% 이상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공격적인 사업 확대를 위해 서비스 인력 확충과 R&D 역량도 함께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