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CJ제일제당, 햇반 등 일부 제품 가격 인상
사진=CJ제일제당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CJ제일제당은 다음달 21일부터 햇반, 어묵, 장류 등 총 7개 품목의 가격을 인상한다고 31일 밝혔다.

햇반은 평균 9%를, 햇반컵반은 평균 6.8% 인상한다. 쌀값 상승이 주 인상 요인이다.

쌀 생산량의 감소가 이어지며 2018년 햅쌀 가격(2018년 10월~2019년 1월 평균)의 kg당 평균 가격은 전년 동기(1927원) 대비 27.7% 오른 2461원이다. 연평균으로는 2018년 kg당 2271원대로 전년 대비(1678원) 35% 상승했다. 올해의 경우 1월 기준 kg당 2469원이다.

수산물 가격 인상으로 어묵은 평균 7.6%, 맛살은 평균 6.8% 인상한다.

이는 지속적인 어획량 감소로 연육의 주 원물인 풀치 가격이 전년 대비 23% 올랐기 때문이라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액젓 역시 원재료인 멸치의 가격이 2016년 kg당 622원에서 2018년 1200원으로 2배 가량 오름에 따라 평균 7% 인상한다.

장류 역시 고추분, 소맥분, 밀쌀 등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평균 7% 인상한다.

다시다도 멸치, 조개, 한우 등 원재료가 상승으로 평균 9% 인상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원가인상 요인을 자체적으로 흡수하며 감내해 왔지만 주요 원·부재료와 가공비 등이 지속 상승해 가격을 올리게 됐다”며 “소비자 부담과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한 자릿수 인상률로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