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프리미엄 정수기' 시대 연 교원웰스, 매출 2030억 목표“시스템 정수기로 시장 재편할 것”
신동훈 교원웰스 사장이 14일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웰스더원'의 출시를 알렸다. 사진=유수정 기자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건강가전 종합브랜드 교원웰스가 국내 최초 시스템 정수기 ‘웰스더원(Wells The One)’으로 프리미엄 생활가전에 출사표를 던졌다.

교원웰스는 14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웰스더원’ 출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정수기 시장의 판도를 바꾸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웰스더원’은 물이 출수되는 곳(파우셋)과 정수시스템인 필터링 서버 본체가 분리됐음에도 불구하고 냉온수 기능을 겸비한 국내 최초의 직수형 시스템 정수기다.

이날 신동훈 사장(웰스사업본부장)은 “이미 고객들에게 익숙해진 시스템 에어컨처럼 시스템 정수기 역시 시장의 변화를 이뤄낼 것”이라며 “그 시작을 교원웰스가 이뤄냈다”고 자신했다.

이는 앞서 장평순 교원그룹 회장이 “세상을 놀라게 할 정수기를 선보일 것”이라고 직접 언급했을 만큼 공을 들인 제품이기 때문이다.

실제 ‘웰스더원’은 물이 나오는 출수 파우셋만 외부로 노출하는 방식으로 제품 사이즈를 대폭 줄였다. 정수 필터 등으로 구성된 필터링 본체는 싱크대 내부 및 아일랜드 식탁 등 주방가구 안쪽으로 설치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또 국내 정수기 업계 최초로 ‘휠 터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단 한 번의 움직임으로 물의 온도, 출수량 선택을 간편하게 했다.

사용자를 인지해 절전모드를 해지하는 ‘인체감지센서’ 역시 적용, 고객 편의를 극대화했다.

물이 나오는 출수 부분은 ‘180도 스핀 기능’을 넣어 컵 크기나 용도, 공간에 맞춰 정수기를 자유롭게 회전할 수 있도록 했다.

교원웰스의 시스템 정수기 '웰스더원'. 사진=유수정 기자

독자 기술인 ‘이중 냉각관’과 ‘9단계 필터시스템’을 적용한 것 역시 특징이다. 냉각탱크 대신 ‘이중 냉각관’ 기술을 탑재해 세균 걱정을 덜었으며, 8인치의 대용량 필터로 중금속 6종을 완벽히 걸러내는 ‘9단계 필터시스템’을 통해 수돗물 속에 남아 있을 수 있는 유해물질을 말끔히 제거했다.

정수된 물이 지나가는 유로관 또한 위생성을 강화했다. 투명한 재질의 특수 소재인 ‘바이오 유로관’을 삽입한 것. 이는 물 때 등 불순물이 끼지 않아 유로관 교체서비스가 필요없는 것은 물론, 고객이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밖에도 항균 세라믹 소재의 ‘H+ 코크’를 탑재해 출수 직전 한 번 더 정수하는 것은 물론, 고객의 사용 패턴에 맞춰 3일마다 자동으로 살균하는 ‘바른 살균시스템’ 기능을 더했다.

렌탈료는 기능에 따라 월 3만8900원부터 5만1900원(3년 약정 기준)까지 다양하다. 냉온기능을 포함한 시중 정수기의 월 렌탈료보다 40% 가량 비쌈에도 불구하고, 벌써 1500대 가량 예약판매가 진행됐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이제철 전략마케팅 부문장은 “2018년도 매출액은 1570억원 가량으로 17년도 대비 30%가량 성장했다”며 “19년에는 목표를 2030억원으로 잡고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올해 판매 예상 목표를 6만대로 잡고 있다”며 “웰스더원을 중심으로 시장을 재편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