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기아차, e스포츠 팬과 소통에 나서리그 오브 레전드 유럽 리그 후원...글로벌 인지도 제고
   
▲ 사진제공=가아자동차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기아자동차가 ‘리그 오브 베전드(League of Legends, 이하 롤(LOL))의 유럽 리그 후원에 나서면서 e스포츠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11일 기아자동차 공식 SNS 계정에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럽 리그’ 스폰서십 체결 영상을 공개하고 게임 제작사인 라이엇 게임즈(Riot Games)와 본격적인 협업에 돌입했다.

이번 체결을 통해 ‘2019 롤(LOL) 유럽 리그’의 자동차 부문 독점 메인 스폰서 타이틀을 획득하게 됐다.

‘롤(LOL) 유럽 리그’는 봄과 여름 두 시즌에 걸쳐 10개의 팀이 총 240번의 경기를 치르게 되며, 메인 스폰서는 중계방송 로고 노출과 시즌 별 경기 관람 입장권, 결승전이 열리는 경기장 내 홍보 부스 운영 등의 권리를 갖게 된다.

기아차는 그간 이어온 스포츠 후원의 경험을 살리는 한편, 주요 향유 고객과 수용 채널이 상이한 e-스포츠 부분에서의 후원을 통해 10대부터 30대에 이르는 젊은 고객들과 친밀도를 높이고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하고자 이 같은 스폰서십 계약을 맺게 됐다.

특히, 롤(LOL)은 매월 1억 5천만 명이 즐기는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게임 중의 하나로 14개의 리그가 매년 성황리에 운영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유럽 리그는 작년 한 해에만 8천1백만 명의 e-스포츠 팬들이 시청한 대회로 롤(LOL) 리그 중에서도 규모가 가장 큰 리그 중 하나로 꼽힌다.

특히 지난 2013년 롤(LOL) 결승전 시청자수가 3200만명을 넘어서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기에 이번 유럽 리그 후원은 기아차로서는 새로운 도전이다.

기아차는 전 세계 e-스포츠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기존 오프라인 중심의 후원 조인식 발표 형식을 탈피, 유럽 출신의 유명 롤(LOL) 게임 캐스터들이 직접 출연하는 특별 영상을 통해 공식 후원 사실을 알렸다.

기아차 스팅어를 타고 독일 베를린 각지에 흩어져 있는 롤(LOL) 캐스터들을 한곳에 모은다는 내용의 후원 체결 영상은 기아차 공식 SNS뿐만 아니라, e-스포츠 전문 채널 더블탭(DBLTAP)과 ‘롤(LOL) 유럽 리그’ 공식 SNS, 그리고 영상에 출연하는 게임 캐스터들의 SNS 등 1708만명 이상의 팔로워들에게 동시 공개됐다.

기아차는 스폰서십 체결 발표 영상 외에도 기아차 차량과 게임 스토리를 가미한 이색 홍보 콘텐츠, 현존하는 유럽 최고의 롤(LOL) 명문팀 ‘프나틱(FNATIC)’ 선수들과의 컬래버레이션 영상 등을 공개해 전 세계 e-스포츠 팬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차가 다년간 쌓아온 스포츠 후원 경험을 바탕으로 e-스포츠 후원에도 새롭게 나서게 됐다”며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럽 리그 후원을 통해 전 세계 젊은 세대들에게 기아자동차 브랜드를 알리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