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 푸드·리빙
“편의점 도시락, 전자레인지 조리 시 세균 99% 감소”
전자레인지 조리 후 위생세균 감소 정도. 사진=서울시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편의점 도시락을 전자레인지로 조리하면 세균 수가 평균 98.7%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8월 서울 지역 편의점에서 도시락 20종을 구매해 실험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전자레인지 조리 전 대비 위생지표세균수의 감소량은 ▲95~99.999% 13건 ▲90~95% 2건 ▲85~90% 2건 ▲80~85% 2건 ▲77% 1건 등으로 조사돼 대장균과 식중독균은 검출되지 않았다.

전수진 보건연구사는 “편의점 도시락은 일반적으로 전자레인지 조리를 권장하고 있으나 이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고 그냥 먹는 분들이 있다”며 “식품 고유의 맛과 위생을 고려해 표시사항에서 권장하는 조리법을 따르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위생지표세균은 식품의 제조·보존·유통 과정에서 식품 위생의 지표가 되는 세균수, 대장균 등을 의미한다. 주변 환경이나 식품에 광범위하게 존재하기 때문에 검출된 세균수의 양과 인체 유해도가 비례한 것은 아니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