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경제·산업
[부동산워치] GS건설 위례포레자이 당첨자 발표…14일 공개
북위례에 조성되는 ‘위례포레자이’ 조감도. (사진=GS건설 제공)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GS건설은 오는 14일 위례포레자이 아파트 당첨자 발표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 아파트는 다른 곳보다 비교적 분양가가 낮아 사람들이 몰렸다. 지난 3일 공개 청약 1순위 청약자는 6만3472명이 몰리면서 평균 130.3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위례포레자이는 경기도 하남시 소재 위례지구 A3-1BL블록에 들어선다. 지하 4층~지상 22층 9개 동이며, 전용면적 95~131㎡ 총 558가구로 조성된다. 현재 남위례는 3만여 가구가 입주한  반면, 북위례는 특전사령부 부지 이전으로 3년 가까이 분양이 지연됐다.

교통 접근성도 높다. 위례포레자이 약 1.2km(도보 20분 소요)에 5호선 마천역이 있고, 서울외곽순환도로 송파IC‧송파대로‧동부간선도로 등 광역 도로망이 가깝다. 위례신도시~거여동 간 직선도로(위례서로)도 임시 개통되어 강남 접근성이 비교적 용이하다.

단지 1.5km 반경에는 위례신도시 주요상권인 트랜짓몰‧휴먼링이 들어선 데다 스타필드 시티 위례가 개장하면서 주거 인프라가 개선됐다. 단지 북서측에 청량산‧위례근린공원‧남한산성 도립공원이 조성되어 자연환경에 대한 접근성이 높다.

분양가도 다른 지역에 비해 낮다는 점도 청약이 몰리는 데 한 몫했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는 아파트다보니 3.3㎡당 평균 1820만원으로 주변 시세보다 40%가량 저렴하다. 단, 전매 제한기간이 8년으로 비교적 긴 편이다.

당첨자 발표 후 정당 계약(청약 시행 후 정해진 계약 기간 내 체결)은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견본주택에서 진행한다.

견본주택은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 인근이며, 입주는 2021년 5월이다.

김주경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