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 푸드·리빙
동원F&B, ‘개성 왕주꾸미만두’로 해물 만두 시장 선도업계 최초 새우만두 이어 주꾸미 만두 선봬
사진=동원F&B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동원F&B(대표이사 김재옥)가 ‘개성 왕주꾸미만두’를 출시하고 국내 해물만두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개성 왕주꾸미만두’는 쫄깃한 주꾸미 통살에 특제 매콤양념이 화끈하게 어우러진 왕교자 제품이다.

오징어 통살을 함께 넣어 깊은 해산물의 풍미가 가득하며, 신선한 야채를 굵게 썰어 넣어 씹는 맛도 더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진공 반죽 공법으로 만든 만두피로 쫄깃한 식감까지 더했다. 이는 반죽 기계 내부를 진공 상태로 만들어 반죽을 치대는 공법으로, 만두피의 공기 입자가 제거돼 더욱 찰지고 수분이 고루 스며들어 쫄깃하고 촉촉하다.

개당 중량은 38g에 달할 정도로 속을 가득 채워 빚어냈다. 이는 시중 냉동만두 제품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매콤하면서도 뒷맛이 깔끔해 시원한 맥주에 곁들여 먹는 안주는 물론 출출할 때 간편한 간식으로도 즐길 수 있다. 취향에 따라 찜기에 쪄서 찐만두로 먹거나 프라이팬에 구워 군만두로 즐길 수 있다.

동원F&B는 ‘개성왕주꾸미만두’가 ‘개성 왕새우만두’를 이어 해물 만두 열풍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만두소에 새우 통살을 넣은 ‘개성 왕새우만두’의 출시 이후 해물만두 시장이 400억원 규모까지 성장했기 때문이다. 이 중 동원F&B는 점유율 45%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해물만두의 인기비결은 고기만두나 김치만두와 달리 지금껏 느껴보지 못한 해산물의 탱글하고 쫄깃한 식감과 담백한 맛에 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또 고기에 부담을 느끼거나 김치를 선호하지 않는 소비자들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만두라는 점 역시 눈길을 사로잡은 요인으로 분석했다.

특히 1인 가구의 증가와 별미를 찾는 소비자들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는 점도 흥행 요소 중 하나다.

실제 동원F&B의 자체 소비자 구매 후기 분석 결과에 따르면 ‘개성 왕새우만두’와 ‘개성 왕주꾸미만두’는 20~40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혼술’용 안주로 안성맞춤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동원F&B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해산물을 활용한 신제품과 마케팅 전략으로 시장 규모 확대에 나설 계획”이라며 “해물만두 시장이 5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 만큼, 점유율 60% 이상의 1위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개성’은 동원F&B가 2008년 10월, 개성왕만두를 선보이며 출시한 프리미엄 만두 브랜드다. ‘개성’ 브랜드의 첫 제품으로 선보인 ‘개성 왕만두’는 개성 지방 왕만두의 특성을 그대로 살려 커다랗고 얇은 만두피 안에 국내산 생 돼지고기와 6가지 야채 등이 가득 들어간 것이 주요 특징이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