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 나눔 사회공헌
[상생워치] 기업들, ‘기쁘다 성탄 나눔 오셨네’크리스마스 앞두고 소외된 이웃 위해 깜짝 선물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이제 곧 크리스마스이다. 크리스마스는 연인과 친구와 가족과 함께 보내는 날이기도 하지만 소외된 우리 이웃은 나홀로 보내야 한다.

그런 이웃에게 기업들의 따뜻한 깜짝 선물들이 이어지고 있다. 기업들은 나눔과 봉사 활동을 통해 성탄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있다.

또한 소외된 이웃들은 기업들의 사회공헌을 통해 성탄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우리 사회의 온기를 함께 느끼고 있다.

지난 20일 화성 '삼성 나노시티' 임직원들이 용인 상하지역아동센터를 방문해 어린이들과 크리스마스 트리를 함께 장식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삼성전자, 지역 아동들에게 깜짝 선물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지역 아동들에게 깜짝 선물을 전달했다.

구미 ‘삼성 스마트시티’ 임직원들은 20일 컨벤션센터 ‘구미코’에서 구미 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결혼 이민여성, 지역아동센터 관계자 등 200여명과 함께 1500명의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에게 전달할 선물을 포장했다.

또, 17일에는 임직원들이 장애아 전문시설 ‘은광어린이집’을 찾아 어린이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목도리를 선물로 전달하고, 함께 크리스마스 트리를 장식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화성 ‘삼성 나노시티’ 임직원들은 20일 용인 상하지역아동센터를 찾아 아이들과 크리스마스 트리를 함께 만들었다. 지난 5일에도 용인시 처인장애인복지관을 찾아 직접 케이크를 만들어 기증했다.

이 밖에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는 지난 4일부터 14일까지 식당 등 공용 장소에 과자, 사탕 등 간식과 카드를 준비해, 임직원들이 경기도 내 지역아동센터 1004명의 어린이들에게 줄 크리스마스 선물을 직접 만들 수 있도록 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20일 한울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을 위한 크리스마스 행사를 진행했다.

하이트진로, 차민욱 쉐프와 특별한 시간 가져

하이트진로가 지역아동센터에 특별한 크리스마스를 선사했다.

지난 20일 하이트진로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대림동 한울지역아동센터를 방문해 대청소를 실시하고, 센터를 크리스마스 장식으로 꾸몄다.

또, 한식연구가인 차민욱 쉐프가 직접 방문해 아이들만을 위한 특별한 크리스마스 요리를 선보이는 등 아이들에게 잊지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하이트진로는 지역사회의 소외된 아동들이 따뜻한 연말을 보내길 바라는 마음에서 그동안 느껴보지 못했던 특별한 경험을 선물하고자 이 행사를 기획했다.

이날 아동들과 하이트진로 봉사자들은 캐롤송에 맞춰 준비한 봉사자들의 공연을 보며 특별한 저녁식사 시간을 가졌다. 또한, 하이트진로측이 준비한 선물을 개별 아동에게 전달하고 센터에는 공기청정기를 제공하는 등 크리스마스 파티 분위기를 이어갔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연말 연시에 소외된 아동이 조금이나마 줄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주변에 소외된 이웃이 없는지, 사회 구성원으로서 해야할 일들이 무엇인지 지속적으로 찾아보고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20일 서울 구세군 서울후생원에서 ‘2018 메리크리스마스 산타원정대’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금호타이어, ‘산타원정대’ 봉사활동

금호타이어는 지난 20일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구세군서울후생원에서 ‘2018 메리크리스마스 산타원정대’ 활동을 실시했다.

‘산타원정대’는 금호타이어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함께 가정 형편이 어려운 아동들을 대상으로 소원 공모전을 실시해 받고 싶은 선물을 주거나 소원을 들어주는 사회공헌활동이다.

금호타이어는 구세군서울후생원을 비롯해 신목종합사회복지관, 등촌종합사회복지관 등에서 소원 공모전을 열어 총 50여명 아이들의 소원을 성취해줬다.

선정된 아동들의 소원들 중에는 어려운 형편 때문에 방치된 낡고 위험한 화장실이나 창문 등을 교체하고 싶은 경우, 여러 질병을 앓고 있어 지속적인 의료 소모품 지원이 필요한 경우, 세계 미들급 복싱 챔피언이 꿈인 아동이 훈련할 수 있는 복싱용품이 필요한 경우 등이 있었다.

산타원정대 활동에 참여한 금호타이어 직원들은 공모전에서 선정된 아이들의 크리스마스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해 선물을 포장하고 직접 전달하는 활동을 실시했다.

또한 이 외에도 구세군서울후생원에 거주하고 있는 시설아동 40여명에게 소정의 선물을 마련했으며, 베이비박스에 맡겨진 영유아 아동 돌봄 활동도 실시했다.

안재성 경영지원담당 상무는 “추운 연말을 맞아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꿋꿋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이번 활동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