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피플
기업 경영진 되려면 뱀띠 해에 태어나라100대 기업 임원 중 1965년생 뱀띠 가장 많아…CEO에는 1960년생 쥐띠 최다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대한민국 기업의 경영진이 되려면 뱀띠 해에 태어나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100대 기업 임원 가운데 1965년생 뱀띠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기 때문이다.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는 매출액 기준 100대 상장사의 반기보고서에 명시된 등기·미등기 임원 관련 정보를 집계한 결과 이들 기업 임원 수는 6843명으로 파악됐다고 14일 밝혔다.

이중 가장 많은 임원인 705명(비중 10.3%)이 1965년생(뱀띠)에 태어났다.

국내 100대 기업 임원 가운데 1965년생 뱀띠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주요 기업 본사가 주로 자리한 서울 중구과 종로구 전경./사진=강민수 기자

이어 1964년생(674명,9.9%), 1966년생(605명,8.8%), 1967년생(597명,8.7%), 1963년생(574명,8.4%), 1968년생(539명,7.9%), 1962년생(446명,6.5%), 1969년생(431명,6.3%) 의 순으로 나타났다.

재계 1위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을 포함해 1968년생 임원이 111명(10.7%)으로 가장 많았다. SK하이닉스 역시 1968년생 임원이 22명(13%)을 차지했다. LG전자 임원은 1966년생(33명, 10.5%), 현대자동차는 1964년생(39명,13.7%) 임원이 가장 많았다.

100대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는 SK 최태원 회장, KCC 정몽진 회장, 현대차 이원희 대표이사 사장, 대신증권 나재철 대표이사 사장, 미래에셋생명 하만덕 대표이사 부회장 등 1960년생이 가장 많다.

100대 기업 임원 중 최고령은 1936년생으로 올해 82세가 된 KCC 정상영 명예회장이며, 최연소는 1985년생으로 올해 33세인 SK텔레콤 김지원 상무로 각각 나타났다. 한화 김승연 회장의 차남 한화생명 김동원 상무, 두산인프라코어 박용만 회장의 차남 두산인프라코어 박재원 상무도 1985년생이다.

한국CXO연구소는 “최근 빠르게 변하는 국낸이 경영 환경에 맞춰 기업들이 창의적이고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는 젊은 임원을 선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외 뱀때 해는 1977년, 1989년, 2001년, 2013년이며, 앞으로 2025년, 2037년 등이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