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이제는 AI(인공지능) 수사관 시대, 범죄 수사 맡는다4차 산업혁명 시대 들어서면 절반 이상 직업 사라져
   
▲ 사진출처= 픽사베이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서울시가 불법대부, 다단계 판매 같은 민생버죄 수사에 최초로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다.

빅데이터 기술로 온라인 콘텐츠 중 불법성이 의심되는 게시글이나 이미지를 실시간으로 수집·저장하고, 불법광고에서 자주 발견되는 패턴 등을 인공지능에 학습시켜 정상적인 게시물과 불법 게시물을 분류한다.

최근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한 사이버범죄가 증가하고 있으며, 은어 혹은 신조어 혹은 기호 등을 활용한 불법 광고물이 인터넷에서 확산되고 있지만 검색이 어렵고 생성 및 삭제가 쉽기 때문에 수사에 어려움이 있다. 따라서 인공지능 수사관이 도입되면 이에 대한 수사가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수사관에게 맡기는 시대는 지나고

과거에는 수사관이 일일이 해당 인터넷 사이트를 방문하고 검색해서 게시물의 불법성을 판단했지만 이제는 빅데이터 분석 기법으로 인터넷 상에서의 막대한 양을 신속하면서도 정확하게 처리할 수 있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로 단순 반복 업무를 자동화하면 수사관의 업무효율이 높아진다. 특히 24시간 풀가동할 수 있기 때문에 사이버범죄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

이에 서울시는 연말까지 관련 시스템을 구축, AI 수사관을 도입한다. 이로 인해 불법 콘텐츠 분류 정확도를 90% 이상 끌어올릴 계획이다.

우선 연말까지 불법 대부업, 다단계, 부동산 불법 거래, 상표권 침해행위 등 5개 분야 수사에 적용하고 내년부터 수사분야를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번 기술용역을 통해 한글을 파괴하거나 기호나 은어 사용 등 검색을 회피하는 다양한 패턴을 찾아내는 ‘알고리즘’을 개발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최근 불법광고 내용을 텍스트 형태가 아닌 이미지에 삽입해 검색을 피하는 수법이 증가함에 따라 이미지를 분석해 정보를 추출하는 기술도 추가적으로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도래하고 직업은 사라지고

이처럼 서울시에서도 4차 산업혁명을 도입할 정도로 이제 4차 산업혁명은 우리 실생활에 들어왔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인공지능(AI)을 통한 무인화이다. 즉, 사람이 필요없다는 것인데 이는 일자리가 사라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AI로 인해 우리나라의 52%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학회에 따르면 오호영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학회지 ‘한국경제포럼’에 ‘제4차 산업혁명과 한국 경제의 일자리 충격’ 논문을 게재했는데 이에 따르면 52%의 일자리가 사라진다.

이는 미국보다 높은 수치다. 운수업(81.3%)과 도소매업(81.1%)의 경우 무려 80%가 넘었으며, 음식·숙박업(61.2%) 역시 위험도가 높았다.

문제는 고용시장이 4차 산업으로 인해 얼어붙으면서 그에 따른 사회적 갈등은 더욱 증폭된다는 점이다.

때문에 4차 산업혁명의 도입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을 하면서 52% 사라지는 일자리를 대체할 수 있는 일자리 개발에 정부가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아이들 교육을 산업혁명시대 때의 교육이 아니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는 교육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