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자시각] 어린이 차량 방치 사고, 현실적 교육도 필요
   
▲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어린이들이 차량에 방치된 사건이 계속 연달아 일어나고 있으며 일부 어린아이는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해야 했다.

이로 인해 정부에서는 다급히 어린이 차량 방치 사고에 대한 대책 마련이 분주하다. 보건복지부를 중심으로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지난 7월 경기도 동두천시 한 어린이집 통원 차량에 방치된 4세 여아가 사망하면서 정부는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사실 어린이 차량 방치 사고는 예견된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공립어린이집은 교육부가 관리하는 반면 민간어린이집은 보건복지부가 관리하는 등 이원화된 체계 자체도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슬리핑 차일드 체크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슬리핑 차일드 체크 제도는 어린이집, 유치원생 통학에 사용되는 차량의 맨 뒷자리에 버튼을 설치해, 운전기사가 시동을 끄기 전 반드시 버튼을 누르도록 하는 것이다. 이 슬리핑 차일드 체크 제도를 올해 12월까지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국회에서도 어린이 차량 방치 사건에 대한 관련 법 개정 등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각종 법안을 하루가 멀다하고 발의를 하면서 분주한 모습이다. 하지만 해당 상임위원회와 본회의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시간적으로 상당히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

이에 차량에 방치된 아이가 탈출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을 어른들 특히 부모나 보육교사들이 알려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정부가 슬리핑 차일드 체크 제도를 도입하고 국회가 입법 처리까지 하자면 상당한 시일이 걸리기 때문에 부모와 보육교사가 아이가 차량에 갇혔을 경우 어떤 식으로 대처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

우선 차량에 갇힌 상태인 것을 체크해야 한다는 것을 가르쳐주고, 그에 따라 외부에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경적을 울리는 방법까지 가르쳐야 한다는 것이다.

정부와 국회가 아이들의 차량 방치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서 현실화할 때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리기 때문에 부모와 보육교사 등은 보다 현실적인 방법으로 아이들이 방치된 차량에서 탈출하는 현실적인 방법을 교육시켜줄 필요가 있다. 그래야만 아이들이 무사히 구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어른들은 혹시 지나치다 주차된 통학차량 등이 있으면 “내 아이가 갇혀 있지 않을까”라는 심정으로 한 번씩 들여다보는 것도 필요하다.

우리 모두의 관심이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다. 때문에 보다 현실적인 그런 대책 마련도 필요하다. 정부와 국회만 바라본다고 해결될 문제는 아니다. 즉, 슬리핑 차일드 체크를 도입한다고 해서 어린이 차량 방치 사건이 재발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부모와 보육교사 그리고 어른들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