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洪-劉-安 지방선거 패배자들, 사퇴·칩거...떠나는 사람들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은 내홍 속으로 휘말릴 가능성 매우 높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13일 당 대표직에서 사퇴를 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서울시장 후보는 당분간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면서 칩거에 들어갔다.

이들이 당권에서 일단 뒤로 빠지게 되면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새로운 당 지도부 구성에 들어가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했고, 두 야당은 참패를 했기 때문에 과연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해서 재기를 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그만큼 내상이 너무 깊이 박혀 있기 때문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미래는 암울하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굳은 표정으로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동대표 사퇴를 밝히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홍준표-유승민-안철수, 사퇴 및 칩거

홍준표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면서 대표직 사퇴를 선언했다.

홍 대표는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며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당원들을 향해 “한 마음으로 단합회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안철수 전 후보는 이날 선거사무소 해단식에서 “이제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돌아보고 숙고하겠다”고 계획을 이야기했다.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를 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4일 서울 종로구 선거캠프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서 발언 전 인사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내홍 속으로 휘말려

이날 홍 대표와 유 대표의 사퇴 그리고 안 전 후보의 칩거 등으로 인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당 지도부가 공석인 상태에 빠지게 됐다.

자유한국당은 당헌당규에 의해 김성태 원내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게 됐다. 하지만 당권을 내부 인사로 채워서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당 쇄신의 주체가 더 이상 내부 인사로 채워서는 당이 쇄신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때문에 외부 인사로 비대위를 채우고, 외부 인사를 수혈해서 전당대회를 치러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이런 이유로 김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자리에 앉는 것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자유한국당은 내홍에 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바른미래당의 미래는 더욱 암울하다. 친안철수계와 친유승민계가 합쳐진 정당인데 유 대표와 안 전 후보 모두 당권에서 멀어지면서 이제 이들 계파는 수장이 사라졌다. 때문에 계파의 수장을 누구로 앉힐 것인가부터 시작해서 또 다른 헤게모니 싸움이 불가피하다.

일각에서는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당권을 장악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손 위원장이 당권을 장악한다고 해서 무너진 바른미래당을 바로 세울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또한 바른미래당의 암울한 미래 때문에 원심력이 작동되면서 탈당 및 분당 사태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자유한국당과의 보수대통합 논의가 불거지게 되면 바른미래당의 미래는 자유한국당보다 더욱 암담하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