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사설·칼럼
[사설] 트럼프-김정은 만남, 새로운 한반도 역사 쓰다
   
▲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뒤 처음 만났던 장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워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만남을 가졌다. 이날 두 정상은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했다.

이날 공동합의문에는 평화와 번영을 희망하는 양국 국민의 마음을 담아 새로운 북미관계를 수립, 한반도 평화 체제의 항구적이고 안정적인 평화체제 구축, 4.27 판문점 협정 재확인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6.25 전쟁 유해 발굴과 즉각적인 본국 송환 4개 항을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동안 CVID와 CVIG 즉 완전하면서 검증 가능하고 영원히 불가역적인 비핵화와 완전하면서 검증 가능하고 영원히 불가역적인 체제 안정 보장에 대한 구체적인 빅딜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는데 이번 공동합의문에는 그런 내용이 빠지면서 다소 실망스런 합의문이라는 평가가 있다.

우리로서는 CVID가 들어가지 않은 것에 대해 상당히 실망스런 합의문이다. 하지만 두 사람이 만남을 가졌다는 점에 상당한 의의를 둬야 한다.

70년 동안 서로 적대시 했던 미국과 북한이 서로 마주 앉아 한반도 평화를 논의했다는 것 자체가 큰 의의를 가진다.

다소 실망스럽더라도 이번 회담이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첫 번째 발걸음으로 생각해야 한다.

따라서 미국과 북한이 서로 돈독한 관계로 발전해 나가기를 간절히 기원한다. 이번 만남을 기회로 한반도에 완전하면서도 거증 가능하고 영원이 불가역적인 평화가 정착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앞으로 미국과 북한의 실무회담이 중요하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포괄적인 합의가 이뤄졌지만 실무회담에서는 구체적인 이행 방안이 논의돼야 한다.

CVID가 실천될 수 있는 구체적인 내용이 논의가 돼야 하며 이를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가 정착돼야 한다.

아울러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 체결도 이뤄져야 하며 더 나아가 북미수교도 이뤄져야 한다. 그래야만 한반도 평화가 정착된다.

이날 회담이 다소 실망스럽지만 양국 정상이 만나 얼굴을 맞대고 서로의 생각을 읽었다는 점에서 진전된 회담이다. 그리고 이 회담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이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을 갖는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 정부가 중간자로서 역할을 다해야 한다. 미국과 북한이 아직도 갖고 있는 상호 불신을 완전히 종식시키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서로 노력하게 만드는 그런 중간자 역할을 해야 한다.

싱가포르 회담은 이제 끝났지만 이것이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 되는 셈이다. 앞으로 이뤄지는 각종 실무회담이 가장 중요하다. 그리고 그 실무회담에서 우리가 중간자로서의 역할이 중요하다.

뉴스워치  webmaster@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