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경제·산업
포스코, 차기회장 선정 카운슬 논란 휩싸여이사회 교체 없는 차기 회장 인선은 무용지물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포스코 차기 회장 인선 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차기 회장을 선정하는 카운슬에 대한 비판의 여론이 뜨겁다.

현재 카운슬은 포스코 이사회로 구성이 돼있는데 이들의 교체가 없으면 ‘짜고 치는 고스톱’에 불과하다는 비판 여론이 나왔다.

8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과 권칠승 의원이 공동주최로 연 ‘포스코 미래 50년을 위한 제2 긴급 좌담회’에서 포스코 이사회 교체가 없는 카운슬에서의 회장 인선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튀어나왔다.

권오준 전 회장이 지난 4월 18일 사의를 표명했지만 카운슬을 구성하고 있는 이사회가 권 전 회장 사람이라는 이유 때문에 이사회를 교체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 조연성 덕성여대 국제통상학과 교수/경실련 재벌개혁위원, 최요한 경제평론가가 패널로 참석해 포스코 CEO 리스크 해소방안에 대해 심도 깊은 토론을 전개했다.

안 소장은 “이사회 구성교체 없이 CEO를 선출하는 것은 짜고 치는 고스톱이며, 또 하나의 적폐를 양성하는 격”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포스코는 ‘주인이 없는 기업’이 아니라 ‘주인이 다양한 기업’이며 1대 주주인 국민연금의 역할이 중요하다. 지금이라도 CEO 선임절차를 중단하고, 이사회를 재구성해 투명하고 정상적인 선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카운슬에 대해 권 전 회장 사람들로 구성됐다는 비판이 꾸준하게 제기된 상황에서 이날 토론회에서도 이 문제가 부각되면서 카운슬의 대표성 논란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실제로 카운슬에서는 이미 차기 회장을 확정하고 나머지 후보들은 들러리 형식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이에 포항시민연대도 5일 성명을 통해 “포스코 차기 회장 후보 선정을 CEO 승계카운슬에서 하고 있는데 CEO 승계 카운슬 자체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외이사로 구성된 CEO 승계카운슬을 해체하고 새로운 위원으로 재선임해 포스코 회장 선출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CEO 승계카운슬은 김주현 이사회 의장을 비롯한 사외이사 5명으로 운영되고 있다. 포항시민연대는 김주현 이사회 의장을 비롯해 박병원, 정문기, 이명우, 김신배 등 사외이사진이 과거 정준양, 권오준 회장 시기에 선임됐으며 어떤 의사결정에도 반대하지 못했던 인물들이라고 지적했다.

포항시민연대에 따르면 이구택 전 회장과 권 전 회장 등이 차기 회장으로 특정인사를 밀어주기로 야합한 의혹을 제기하면서 차기 회장 인선 과정이 불공정하고 불투명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문제제기를 했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