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경제·산업
윤석헌 금감원장, 소비자 보호 강화 예고감독 목적과 감독 기능의 균형 강조, 금융감독역량 강화 주문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융소비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감독·검사 강화를 주문했다. 윤 원장은 8일 금감원 부서장 이상 간부직원을 대상으로 워크숍을 열어 이같이 이야기했다.

윤 원장 취임 후 전체 간부직원을 대상으로 한 첫 워크숍이다. 이 자리에서 감독 목적과 감독 기능을 강조했다.

그동안 건전성 감독과 검사에 치중하면서 소비자를 대상으로 영업행위 및 소비자 보호에 대한 감독·검사를 강화하고, 감독과 검사업무 간 상호 협력과 보완을 통해 감독·검사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향후 중점추진 과제로는 가계부채 위험관리 등 금융시스템 안정, 엄정한 법규 집행 등을 통한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 소비자보호 중심의 영업행위 정착을 통한 금융권 신뢰 회복, 금융감독역량 강화 등이다.

최흥식 전 원장 이후 첫 워크숍

이번 워크숍은 최흥식 전 원장이 워크숍을 한 이후 원장 인사 논란 등으로 인해 이뤄지지 못했다. 김기식 전 원장의 논란이 불거진 이후 윤 원장이 들어서면서 워크숍을 하게 된 것이다.

윤 원장은 “금융기관 건전성 및 영업 행위, 소비자 보호 등 감독 목적의 균형과 감독·검사로 나뉜 감독 기능의 균형이 필요하다”고 설파했다.

윤 원장은 취임 당일에도 소비자 보호 등에 대해 강조했다는 점에서 그동안 금융기관을 관리·감독하는 수준에서 이제는 소비자 보호 등으로 영역을 확대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윤 원장은 “그간 건전성 부문보다 상대적으로 소홀했던 영업 행위와 소비자 보호 부문의 감독·검사를 강화하고 감독 업무와 검사 업무 간 협력과 보완을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라”고 주문했다.

또한 앞으로 금감원이 중점적으로 추진할 과제의 첫머리에는 가계 부채 위험 관리 등 금융시스템 안정을 뒀다.

이와 함께 엄정한 법규 집행을 통한 공정한 시장 질서 확립, 소비자 보호 중심의 영업 행위 정착에 따른 금융권 신뢰 회복, 금융 감독 역량 강화에 의한 감독 책임 완수 등을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금감원 조직문화 개선, 내부 책임 경영 및 협력체계 구축

아울러 금감원 조직 문화 개선에 대해서도 주문했다. 윤 원장은 “금감원 조직 문화를 개선하려면 전문성을 바탕으로 하는 내부 책임 경영 및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업무 기여도에 따른 공정한 대우와 협업·공유 문화가 정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금감원 내부가 폐쇄적이라는 비판이 있었는데 윤 원장이 상호 소통을 중시하는 발언을 하면서 금감원에도 새로운 바람이 불지 귀추가 주목된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