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이주의 핫이슈
[이주의 핫이슈] 국회, 18일 추경안 처리 여부 촉각與, 당일 처리 당부...野, 현미경 검증 공언
   
▲ 15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회 본회의에서 일자리 추경안 통과를 호소하는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여야는 오는 18일 추가경정예산의 국회 본회의 처리를 한다는 내용을 지난 14일 합의를 했다. 이에 1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처리시한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추가경정예산을 상정하고 심사에 나섰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5일 국회 본회의 시정연설을 통해 에코세대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필요한 추경안이라면서 국회 본회의 처리를 촉구했다.

추경안은 3조 9천억원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과 기업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에 투입하기로 했다.

18일 국회 통과 시켜라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국회 처리를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윤후덕 의원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청년 실업 해소와 고용위기 지역이 갈급해 하는 예산”이라며 “여야의 심의로 원만히 의결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반드시 18일에 통과시켜야 한다”면서 통과 의지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8일 추경 통과를 해야만 청년 일자리 창출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野, 현미경 검증 예고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현미경 검증을 예고했다. 자유한국당 예결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상 처음으로 직접 추경 시정연설을 하면서 11조 2천억원의 추경만 통과시키면 청년일자리 문제를 해소할 것처럼 이야기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시 일자리 추경을 들고 나왔는데 노동시장 구조적인 문제 해법 없이 퍼주기만 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현미경 검증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더욱이 민주평화당은 18일에 추경안 처리에 대해 불만을 표출했다. 민주평화당 간사인 황주홍 의원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인 18일 추경안 처리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여야의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18일 추경안 처리가 가능할지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그래도 추경안 통과될 듯

그럼에도 일각에서는 추경안은 결국 통과될 것으로 예상했다. 가장 큰 관건은 역시 지역구 예산이 얼마나 포함되느냐는 것이다.

현재 야당들이 현미경 검증을 요구하고 있고, 5·18 기념식 명분을 내세우는 것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구 예산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때문에 기존 추경안에서 일보 후퇴한 추경안이 통과될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이 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