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외부칼럼
[기고] 메르스에 대한 한의학적 단상오정환 / 한의사

메르스로 인해 온 국민들에게 두려움이 많습니다. 한의학을 하는 사람에게는 상식과도 같은 내용이라 부끄럽지만 조금이라도 국민 보건에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먼저, 지금의 메르스는 우리가 평소 겪는 감기와 차이가 있습니다.

겨울에 걸리는 감기는 상한(傷寒)이라 하여 찬 기운이 내 몸 속에 들어와 생리적 안정성을 떨어뜨립니다.  그래서 초기에 오한, 기침, 콧물이 주 증상으로 나타나며, 뜨겁고 매운 음식을 먹거나 반신욕으로 땀을 내주어 발산시키면 잘 낫게 됩니다.

반대로 메르스는 온병(溫病)입니다. 더운 기운, 구체적으로 말하면 뜨겁고 건조한 기운이 내 몸의 질서를 무너뜨립니다.  그래서 고열이 주증상이 되며 그로 인한 탈수가 발생하고 특히 체액이 부족한 사람들에게 위험할 수 있다고 보여집니다.

사우디를 원인지역으로 보는 것처럼 메르스는 고온 건조한 지역에서 발생하여 그 성질을 가진 바이러스 입니다.  요즈음의 우리나라의 기상 상황이 이런 메르스의 확산을 도왔다고 보여집니다.

한의학적으로 봄과 가을은 風(바람)과 燥(건조)를 특징으로 하는 계절입니다.   그래서 봄,가을에 큰 산불이 잦으며 신체에서도 탈모나 피부건조증이 더욱 심해는 때입니다.

특히 올 해는 봄철의 이상고온이 한동안 유지되었고 봄 가뭄이 오랫동안 해갈되지 않아, 고온 건조한 사우디와 같은 날씨가 한동안 유지되었습니다.  이런 날씨 가운데 봄 계절을 지내온 우리의 몸이기에 메르스에 더욱 반응도가 높을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2002년 겨울에 동아시아에서 사스가 유행했을 때 김치 덕분에 한국인들이 안전했다는 보고가 외국에서 참 많았습니다.  

한의학적으로 보면 사스가 찬 기운으로 인한 바이러스이기에 매운 음식을 통한 발산(發散)의 치료법은 매우 정답입니다.  그래서 유독 우리 나라에서는 사망자도 전무했고 있던 몇 명의 감염자도 바로 완치되었지요.  

하지만 메르스는 상황이 다릅니다.

덥고 건조한 기운의 메르스는 매운 음식으로 발산을 자주 한 몸에 더 잘 반응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유독 우리나라가 메르스로 인해 더 어려움을 겪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따라서 양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체액을 잘 유지하는 것입니다.  고온 건조한 성질의 메르스이기에 체내 수분이 부족한 상태의 몸에 증상이 발현되기 쉽습니다.

당분간 맵고 짠 음식은 피해야 합니다. 땀을 많이 흘린다던지, 고온에 몸이 오랫동안 노출되는 것 역시 주의해야 합니다.

평상시 물을 자주 마셔서 체내의 수분이 지나치게 부족해지는 것을 예방해야 합니다.

손을 자주 씻는 것은 물론이고 피부 보습에 항상 신경을 써야 하며 특히 잠잘 때 방에 가습기를 틀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한의학적으로 가장 추천하고 싶은 것은 매실입니다.

매실은 生津沚渴(생진지갈)의 효과로 몸에 체수분을 보충해주며 살충효과도 있어 조선시대 때 온역 (돌림병)을 치료했다고도 기록되어 있습니다.  

또 기를 수렴하는 작용이 있어 폐와 대장을 온전케 하여 기침을 낫게하고 소화를 촉진하며 복통을 줄입니다.  또 한창 제철이라 구하기도 쉽고 좋을 것 같습니다.

이외에도 오미자, 생지황, 맥문동, 갈근(칡) 등의 약재가 지금 상황에서 건강을 지키고 체액을 보전하는 데 도움이 되리라 판단됩니다.

막연한 공포와 두려움으로 있지만 말고, 더 적극적으로 내 몸을 위해 노력을 해야 할 때 입니다.  덥고 건조한 메르스의 성질을 정확히 알고 그에 알맞게 대처한다면, 지금의 위기 역시 이겨낼 수 있습니다.

체수분 유지와 탈수 예방을 위해 노력해주시기 바랍니다.  더불어 고통받는 환자들을 위해, 또 속히 비가 충분히 내려서 건조한 기상이 변화될 수 있도록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뉴스워치  webmaster@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