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구) 라이프 돋보기
[라이프 돋보기] 연령 낮을수록 ‘칼퇴근’한다30대는 10명 중 4명 꼴, 연령 높을수록 비율 낮아져
   
▲ 사진출처= 서울 지하철 메트로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연령이 낮을수록 ‘칼퇴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BC카드가 워라벨(일과 삶의 균형)과 관련된 카드 사용 내역을 분석한 결과를 내놓았다.

이 결과는 지난해 9월부터 올 3월까지 오전 6~9시 대중교통 주 3회 이상 이용하는 직장인으로 분류되는 30~50대 고객 21만명의 카드 사용 내역을 분석한 것이다.

또한 오후 6~6시 59분에 대중교통 승차 이력이 있으면 ‘칼퇴족’, 오후 8~8시 59분에 있으면 ‘야근족’으로 분류했다.

칼퇴족은 평균 48.1%이고, 금요일에는 50.7%를 기록했고, 수요일에는 49.3%를 기록했다. 매주 수요일은 ‘가정의 날’로 분류된다. 금요일과 수요일이 평균보다 높게 나왔다는 것은 금요일은 다음날이 주말이기 때문에, 수요일은 가정의 날이기 때문에 아마도 가족들과 함께 보내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칼퇴족의 경우 30대 42.8%, 40대 31.6%, 50대 25.6%을 기록했고, 야근족은 30대가 35.3%로, 40대는 32.5%, 50대는 32.1%의 순을 집계됐다. 이 수치를 볼 때 30대가 가장 많이 일을 하는 세대라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야근족은 출근 전후로 인터넷을 통해 물건을 구매한다. 그 이유는 퇴근이 늦다보니 주로 아침시간대에 소비활동을 하는 셈이다.

인터넷으로 물건 사는 시간대가 야근족은 출근 전 25.1%, 출근 중 22.7%로 칼퇴족보다는 높게 나타났다.

그리고 퇴근 후 카드 사용 내역을 살펴보면 칼퇴족은 퇴근 후 백화점이나 보습학원 등에서 카드를 많이 사용하고, 야근족은 편의점이나 주점 등에서 카드 사용이 많았다.

이는 칼퇴족은 백화점 개장 시간 전에 백화점을 이용하거나, 자기계발을 위해 보습학원 등에 투자를 하는 반면 야근족은 백화점을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24시간 열린 공간이 편의점이나 밤늦게까지 영업을 하는 주점 등을 이용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결제비중이 가장 높은 업종은 일반 한식이었다. 40대와 50대는 퇴근 후 대형할인점과 슈퍼마켓을 주로 이용하는 반면 30대는 인터넷과 편의점에서 결제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남성은 편의점, 여성은 백화점·서양음식에서 소비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